아이유, 굿네이버스 1억 원+대한의사협회 1억 원 ‘통 큰 기부’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4: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유 [연합뉴스]

▲ 아이유 [연합뉴스]

굿네이버스에 1억 원+대한의사협회에 1억 원

가수 아이유가 코로나19 사태에 2억 원을 기부했다.

27일 가수 아이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에 보탬이 되고 싶다며 총 2억 원을 선뜻 내놨다. 굿네이버스에 1억 원을, 대한의사협회에 1억 원을 각각 전달했다.

최일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을 위해 1억 원 상당의 의료용 방호복과 마스크 등 부족한 물품을 지원해 눈길을 끌었다.

대한의사협회는 27일 “전국에서 확진 환자 치료에 매달리고 있는 의료진이 각종 용품 확보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아이유가 의료용 방호복 3000벌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의협은 아이유로부터 기증받은 방호복을 대구·경북지역 치료현장으로 보낼 예정이다.
[대한의사협회]

▲ [대한의사협회]

아이유는 “의료기관에서 의료진이 착용할 방호복 물량이 매우 부족하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인들의 노고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기증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구 경북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섭게 늘어가면서 연예계의 기부 물결이 함께 확산됐다.

한편 아이유는 2015년부터 꾸준히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한부모 및 조손가정 아동 등 경제적으로 어려운 소외계층 아동,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 강원도 산불 피해아동, 청각장애인, 소아암 백혈병 환아 등을 꾸준히 지원했다.

지난해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올해의 아시아 기부 영웅 30인’ 명단에 아이유를 올리며 최근에만 다양한 방식으로 총 80만 달러(약 9억 원)을 기부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