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탕 친 마스크’ 오늘부터 약국·우체국·농협서 살 수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식약처 “대구경북에 100만장 우선 공급”
한때 부처 간 생산량·판매처 오락가락
편의점 빠지고 공영홈쇼핑 공급처 언급
일상이 된 기다림 코로나19 확진환자가 1000명을 넘어선 26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바닥에 앉아 기다리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상이 된 기다림
코로나19 확진환자가 1000명을 넘어선 26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바닥에 앉아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우체국 등에서 마스크를 살 수 있다는 정부 말만 믿고 왔다가 허탕 치고 갑니다.”

26일 서울 시내 우체국과 농협하나로마트 등을 방문했다가 마스크를 사지 못하고 빈손으로 발길을 돌리는 시민들이 분통을 터트렸다. 전날 정부가 마스크 대란의 대책으로 우체국과 농협 등 공적 판매처에 마스크를 ‘이르면 26일부터’ 공급한다는 발표를 듣고 왔지만 정작 우체국 등에선 마스크 물량이 아직 확보되지 않은 상황이었다.

정부는 뒤늦게 27일부터 마스크 공급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마스크와 손소독제 긴급 수급 조정 조치가 오늘 0시부터 시행됨에 따라 오늘 마스크 생산량이 내일부터 소비자에게 공급된다”면서 “이날 생산업자와 사전 협의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 지역에 100만장을 우선 공급했다”고 말했다. 이 처장은 “내일(27일)부터는 대구·경북 지역에 100만장을 지속적으로 공급함과 동시에 일반소비자 구매를 위해 우체국, 농협 및 약국 등을 통해 매일매일 350만장, 의료기관 등 방역 현장에는 매일 50만장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날 경북 문경 가은공단에 있는 마스크 생산업체에서 생산한 마스크 117만장을 대구와 경북 청도로 수송했다. 이 가운데 일반인들이 쓰는 보건용 마스크가 106만장, 수술용 마스크가 10만장이었다.

마스크 일일 생산량과 판매처를 놓고 정부 부처 간 오락가락하는 모습도 보였다. 기획재정부와 식약처는 1∼2시간 간격으로 마스크 긴급 수급조정 조치 관련 발표를 하면서 마스크 일일 생산량과 판매처를 제각기 다르게 밝혔다. 김용범 기재부 제1차관은 이날 오전 10시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TF 회의’에서 일일 마스크 생산량을 1200만장으로 명시하고 50%를 공적 물량으로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약 1시간 뒤에 식약처는 브리핑에서 공적 물량이 약 500만개라고 발표했다. 이 처장은 전날에는 하루 마스크 생산량이 1100만개라고 밝혔다. 하루 사이에 100만장이 사라진 것이다.

마스크 공적 판매처 범위도 달랐다. 기재부는 농협과 우체국, 약국, 편의점을 통해 공적 물량으로 확보된 마스크가 팔릴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1시간 뒤 이 처장은 농협과 우체국, 약국만 판매처로 언급했다. 식약처는 이날 공적 물량 마스크 판매를 놓고 편의점 업계와 회의를 할 예정이었지만 돌연 취소하기도 했다. 기재부도 오후에 내놓은 회의 종료 자료에서는 공적 물량 공급처에서 편의점을 삭제하고 공영홈쇼핑 등 온라인과 약국, 우체국, 농협만 공급처로 언급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0-02-2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