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줌바댄스 강사 ‘슈퍼 전파자’ 우려로 거센 후폭풍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16: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남 천안의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댄스스포츠 강사로 밝혀져 ‘슈퍼 전파자’ 우려가 제기되자 후폭풍이 몰아치고 있다.

두 번째 확진자 A(50·여)씨가 ‘줌바 댄스’ 강사로 출강했던 쌍용동 다인요가원 관계자는 26일 서울신문과 전화통화에서 “천안 첫번째 확진자가 우리 요가원에서 A씨에게 줌바 댄스를 배우다 감염됐다고 알려졌는데 전혀 사실무근”이라면서 “첫 번째 확진자가 어머니와 함께 우리 요가원 건너편에 있는 약국을 들른 뒤 김밥집에서 식사를 해 생긴 오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조사결과 A씨는 이 요가원과 불당동 아이파크아파트 요가방, 신불당동 지웰더샵 휘트니스센터에서 줌바 댄스를 강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이파크아파트와 지웰더샵은 월·수·금 정도, 다인요가원은 화·목요일에 나와 1~2시간씩 가르쳤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 3시 40분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같은 날 확진판정을 받은 첫번째 확진자(47·여)에게 춤을 가르치다 전염시켰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 상황에서 A씨에게 춤을 배운 세 곳 수강생이 60명 정도로 알려지면서 우려가 터져나왔다.

다인요가원 관계자는 “춤을 배울 때 서로 눈을 맞추고, 땀을 흘리고, 기합도 지르지만 코로나 양성반응이 나온 수강생은 없다”며 “A씨가 슈퍼 전파자는 아닐 것이다. 잘 먹고 몸을 얼마나 챙겼는데…”라고 강조했다. 이 요가원은 휴강에 들어갔다.

아이파크아파트 요가방과 지웰더샵 휘트니스센터도 폐쇄됐다. 지웰더샵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A씨가 코로나 확진자가 되기 전까지 아파트 안에 주민들이 북적였는데 확진자로 드러난 뒤 인적이 뚝 끊겼다. 주민 모두 집에서만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A씨의 동선을 허위로 알려 피해를 입었다는 고소도 있다. 백석동 스포데이휘트니스 대표 유경헌(31)씨는 이날 “에어로빅 댄스 프로그램을 중단한 게 지난해인데 천안·아산지역 관련 인터넷 카페 회원이 A씨의 동선이 발표되기 이전에 우리 휘트니스센터도 출강하는 것처럼 ‘가짜 뉴스’를 올려 환불, 회원가입 취소 등이 발생해 피해를 봤다”고 천안서북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편 A씨는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이 사실을 수강생에게 알리고 코로나19 검사를 적극 권했고, 현재 단국대병원 음압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천안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