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원순 “중증환자 서울서 치료…대구·경북 마스크 지원”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16: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순 서울시장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외협력기금을 활용, 대구와 경북에 각 2억원씩 총 4억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확산 방지와 예방에 가장 필요한 마스크 16만 6000개, 손 세정제 1만 1500개 등의 구입을 완료했고 내일 지역주민들께 지원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또 “대구·경북의 확진 환자, 특히 중증 환자들을 서울시립 병원에 모시겠다”며 “이미 몇 분은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앞으로도 서울 상황을 고려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