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값 마스크로 받고 임대료 낮추고… 전국서 “코로나 이겨냅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2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 쌀국수 체인점은 모은 마스크 기부
“다들 어려운데 의미 있는 일 취지로 시작”

SNS에선 미사용 음식 재료 사는 캠페인
영세 자영업자 돕는 임대료 인하도 확산
지난 24일 대구 달서구 쌀국수 프랜차이즈인 ‘더포’ 본점에서 마스크 3장을 기부하고 쌀국수를 받고 귀가하는 시민 모습. 더포 김현규 대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4일 대구 달서구 쌀국수 프랜차이즈인 ‘더포’ 본점에서 마스크 3장을 기부하고 쌀국수를 받고 귀가하는 시민 모습.
더포 김현규 대표 제공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급격한 확산으로 경기가 얼어붙는 가운데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기부하거나 어려움에 부닥친 식당을 돕는 등의 훈훈한 선행을 이어 가고 있다. 고통 분담 차원에서 임대료를 낮춰 받는 ‘착한 건물주 운동’도 전북 전주 한옥마을을 시작으로 전국으로 번지고 있다.

선행이 가장 눈에 띄는 곳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에서 가장 많이 나온 대구다. 2013년부터 대구 달서구 죽전네거리에서 쌀국수 체인점 ‘더포’를 운영한 김현규(36) 대표는 지난 22일부터 마스크 3개를 받으면 손님에게 1만원 상당의 양지쌀국수나 새우게살볶음밥을 포장해 주고 있다. 지금까지 100여장의 마스크를 모았다. 김 대표는 이번 주말쯤 대구시에 마스크를 기부할 계획이다. 처음엔 임시 휴업으로 처리하지 못하는 음식재료를 소진하는 차원에서 시작했지만, 지금은 식자재를 더 들여와 마스크를 기부받고 있다.

김씨는 25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31번 확진환자가 나온 다음날인 지난주 초 임시 휴업을 했는데, 다들 어려운데 의미 있는 일을 하는 것도 괜찮겠다고 생각했다”며 “음식은 필요 없다면서 마스크를 기부하는 분도 있다. 좋은 분들이 주변에 많이 계신다”고 말했다.

외식 대신 집에서 끼니를 해결해야 하는 시민과 손님 발길이 끊겨 곤란해진 자영업자가 ‘윈윈’하는 캠페인도 생겼다. 애써 준비한 식재료를 버려야 할 처지의 식당 주인들이 이를 포장해 할인된 가격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내놓는 것이다. 팔로어가 50만명인 페이스북 페이지 ‘대구맛집일보’를 운영하는 하근홍(37)씨는 지난 21일부터 페이스북을 통해 대구 상인들의 식자료 나눔 운동을 홍보하고 있다. 하씨가 페이스북에 음식이 남는 식당을 알리면 시민들이 남은 식자재를 사고, 식당은 수익금을 다시 기부하는 방식이다.

대구에서 나고 자란 토박이인 하씨는 “2015년 메르스 때도 식당이 폐업하고 주변 자영업자들이 많이 힘들어하는 모습을 봤다”면서 “돈을 많이 벌지는 못해도, 최소한 식자재 값을 충당해 월세라도 내도록 돕고 싶었다”고 말했다. 캠페인이 시작된 지 며칠 만에 문의가 폭발적으로 늘어 하루에 100건 이상 글 게시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고 한다.

어려움에 직면한 영세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임대료를 깎아 주는 운동도 주목받고 있다. 지난 14일 전주를 시작으로 전국 각지로 확산하고 있다. 전주 지역 전통시장과 각 상가 건물주 40여명은 어려움을 겪는 임차인을 위해 임대료를 최대 20%까지 낮추기로 했다.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상가 건물주들 역시 3개월간 임대료 20%를 인하해 주기로 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20-02-2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