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도 뚫렸다…LS용산타워 직장인 코로나 양성 판정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09: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산LS타워 [홈페이지]

▲ 용산LS타워 [홈페이지]

확진은 오후 나올 예정…거주지는 경기도

서울 용산구 LS타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25일 서울 용산구에 따르면 이 건물 16층 사무실에 근무하는 직원이 전날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LS타워에는 LS그룹 계열사와 삼일회계법인 등이 입주해 있다.

이 환자는 LS그룹 계열사 직원으로 경기도 거주자이며 현재 격리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확진 여부는 이날 오후 나올 예정이다.

용산구는 전날 저녁부터 LS용산타워를 폐쇄하고 이날까지 1차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건물에 입주한 ㈜LS, LS니꼬동제련, E1, LS네트웍스를 비롯한 LS그룹 계열사 임직원들은 일단 26일까지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

LS그룹 관계자는 “해당 직원과의 밀접접촉자 등을 조사해 자가격리 대상을 판명할 예정”이라며 “검사 결과에 따라 건물 출입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