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스라엘서 한국인 400여명 전세기로 귀국 중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0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인천으로 향하는 전세기에 탑승하고 있다. 2020.2.25 [쿠키뉴스 제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4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인천으로 향하는 전세기에 탑승하고 있다. 2020.2.25 [쿠키뉴스 제공]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이스라엘 정부가 한국인 입국을 금지해 한국인 관광객들이 24일(현지시간) 전세기로 조기 귀국에 나섰다.

이날 오후 10시쯤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서 한국인 관광객 196명을 태운 2차 전세기가 한국 인천을 향해 출발했다고 주이스라엘 한국대사관이 전했다. 앞서 이날 오후 4시쯤에도 한국인 약 220명이 탄 1차 전세기가 벤구리온 국제공항에서 이륙했다.

지난 23일 이스라엘 정부는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