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코로나19 국내 5번째 사망자, 신천지교회와 무관”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2: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존 발표 정정…확진 땐 ‘31번 환자와 연관성 조사 중’ 분류
국내 5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는 신천지대구교회와 무관한 확진자라고 방역당국이 밝혔다.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날 신천지교회 신도라고 밝혔던 5번째 사망자(57세 여성, 한국인)는 해당 교회와는 관련이 없다고 정정했다.

5번째 사망자는 38번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은 19일 오전에는 신천지대구교회 신도인 31번 환자(61세 여성, 한국인)와 연관성을 조사 중인 확진자로 분류됐었다.

당시 방역당국은 대구·경북에서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하자 이들을 31번 환자와 연관이 있다고 보고, 역학조사를 벌였다.

5번째 사망자는 확진 이후 경북대병원으로 옮겨져 인공 심폐 장치인 에크모(ECMO) 치료 등을 받았지만 23일 사망했다. 이 환자는 만성신부전증 등을 앓고 있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