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윤수 교총 회장, 코로나19 확진 “中 입국 금지 결정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4: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의료원에서 격리치료…자택·교총회관 등 방역
하 회장 “증상 가벼워 이른 시일 내 퇴원 가능”
하윤수 교총회장 페이스북 캡쳐

▲ 하윤수 교총회장 페이스북 캡쳐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확진 받아 서울의료원에 격리된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방역당국과 교총에 따르면 하 회장은 지난 22일 오전 9시쯤 서초구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같은 날 오후 8시쯤 자택에서 확진이라는 결과를 통보받아 1시간 뒤 국가격리병상인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하 회장에 앞서 부인이 먼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 회장 부인은 부산을 방문했다가 21일 확진자로 판정돼 지역병원에 격리됐다. 방역당국은 하 회장 부인의 지인 가운데 신천지 교인이 있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하 회장 자택과 그가 21일 방문했던 서초구 교총회관, 식당(백년옥 본관)은 방역이 완료된 상태다. 교총회관과 식당은 이날까지 폐쇄된다.

교총 관계자는 “하 회장과 접촉자로 분류된 직원 가운데 아직 증상을 보이거나 확진판정을 받은 사람은 없다”고 전했다.

하 회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염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의료진에 의하면 (증상이) 가벼운 상태라 잘 치료받으면 이른 시일에 퇴원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누구나 부지불식 간에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위생에 대한 경각심을 더 높여야 한다는 점을 새삼 느꼈다”면서 정부를 향해 “중국인 입국 금지 같은 큰 틀의 결정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하 회장은 또 “양성 확진자에 대한 무분별한 보도나 정보 유출은 이번 사태의 최대 희생자를 마치 가해자로 만들고 있다”며 “신중한 보도로 프라이버시 보호를 해 달라”고 했다.

하 회장은 19일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사립학교단체 주최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했다.

당시 토론회에는 미래통합당 곽상도·심재철·전희경 의원 등이 참석해 인사말을 했다. 해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여의도 한 병원을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