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석수 확대 도전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 ‘킬빌’ 옷 입고 발표… 트랜스젠더 출사표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05: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선 나선 37명 후보 정책검증대회…무지개 배심원단 평가서 강상구 1위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무지개 배심원단 정책검증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2.23 연합뉴스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무지개 배심원단 정책검증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2.23 연합뉴스

“‘상정 다음 상구’, 심상정 대표는 대권주자들과 경쟁하고 저는 박용진·박주민 같은 더불어민주당의 새 대표주자들과 경쟁하겠습니다.”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에 도전한 강상구 전 정의당 교육연수원장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무지개 배심원단 1차 정책검증대회’에서 “대한민국의 학력자산과 세습자산 재분배에 올인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비례대표 경선에 나서는 후보 37명은 이날 ‘나는 왜 정의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되려고 하는가’를 주제로 5분씩 자신의 비전과 정책 등을 발표했다.

공직선거법 개정에 따라 정의당의 비례대표 의석수는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만큼 이날 후보들의 발표 경쟁도 치열했다. 조성실 후보는 영화 ‘킬빌’ 의상인 노란색 잠바와 추리닝 바지를 입고 나와 “평범한 엄마들의 진짜 정치를 하고 싶다”며 “‘칼퇴근 완성법’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트랜스젠더인 임푸른 후보는 “트랜스젠더 국회의원이 당선되면 대한민국 정치 역사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테드(TED) 방식을 차용해 ‘제드’(JED·Justice Election Debating)라고 이름 붙인 이날 발표는 5분이 지나면 종이 울렸다. 대부분 후보는 여러 번 연습을 한 듯 종소리가 울릴 때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며 발표를 마무리했다. 해군 제독 출신 이병록 후보는 웃음과 박수를 제안하면서 여유롭게 강연을 시작했지만, 종소리가 울리자 “벌써 5분이에요?”라며 발표를 제대로 마치지 못했다.

진보 정치의 상징적 인물인 심 대표와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의 이름도 자주 등장했다. 20대 여성 해고노동자인 류호정 후보는 “심상정을 뛰어넘겠다”고 했고, 신장식 후보는 “정책은 선명하게 정치는 유연하게 해야 한다. 노회찬이 가장 잘하는 일”이라고 했다.

총 59명의 무지개 배심원단은 이날 대중 친화력, 진보정치 비전, 정책역량 등의 영역에서 점수를 매겨 평가 상위 10명을 발표했다. 1위는 강 전 원장이 차지했다. 일부 배심원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20-02-24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