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확진자 근무 신한은행 성남공단금융센터 일시 폐쇄

입력 : ㅣ 수정 : 2020-02-23 22: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성남시는 서울 송파구의 코로나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A 씨(55세)의 직장이 중원구 상대원동 신한은행 성남공단금융센터인 사실을 확인하고 긴급 대응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은행 측에 25일까지 해당 센터를 자체 폐쇄 조치하도록 했고, 입주 건물에 대해 방역을 했다. 또 송파구 확진자가 302번과 303번 버스를 타고 출퇴근함에 따라 해당 버스에 대한 방역 작업을 마쳤다.

시 관계자는 “송파구 확진자는 서류를 보는 업무를 주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송파구보건소가 직장동료 20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해 관련 역학조사 자료를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송파구 확진자는 22일 오후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중앙대병원에 격리돼 치료 중이다.

시는 확진자와 직장 동료 20명에 대한 역학조사 자료는 서울 송파구 보건소에 요청한 상태로 접촉자를 신속하게 파악하여 자가격리 및 검체채취 등 지역사회 내 감염 전파를 막기 위해 최선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