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직관 못한다… 코로나19에 KOVO 무관중 결정

입력 : ㅣ 수정 : 2020-02-23 2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자농구 이어 무기한 무관중 경기로
도로공사 김천 홈경기 이전 없이 진행
KOVO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OVO 제공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가 겨울철 인기 스포츠로 자리매김한 배구장을 덮쳤다. 무기한 무관중 경기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5일 경기부터 상황이 호전될 때까지 V리그 모든 경기를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1일 무기한 무관중 경기를 결정한 여자농구에 이어 프로스포츠로는 두 번째다.

KOVO는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과 정부의 대응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리그 운영에 대한 다양한 방안들을 논의한 결과, 리그운영의 연속성과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기로 했다”면서 “장소변경을 검토했던 한국도로공사의 홈경기도 김천에서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는 것으로 협의가 됐다”고 밝혔다.

배구는 남녀부 모두 최종라운드만 남겨둔 상황이다. 막판 치열한 순위싸움이 배구 흥행을 이끌고 있지만 코로나19라는 악재를 만났다. 사태가 진정되지 않으면 리그가 종료될 때는 물론 플레이오프도 무관중 경기로 열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