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하고 ‘심각’ 격상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2-23 1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경북지역 언론에 입장문 배포
낙원동 찾은 황교안 대표 4·15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종로에 출사표를 던진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낙원동 일대를 찾아 지역 주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0.2.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낙원동 찾은 황교안 대표
4·15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종로에 출사표를 던진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낙원동 일대를 찾아 지역 주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0.2.21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대구·경북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23일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대구·경북지역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되어 있으나 이것으로는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또 “감염병 위기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해서 초강력 대책을 즉각 실시해야 하고 우한폐렴(코로나19) 무료 검사 기준을 완화할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대구·경북지역에서 매우 위중해 참담한 심정”이라며 “마음 같아서는 한달음에 달려가 대구·경북의 시민들을 위로해드리고 현장 상황을 꼼꼼히 체크하고 싶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본인의) 현장 방문이 혹여 지역사회 감염 우려를 더하고 현장 혼란을 가중할 수 있다는 우려에 섣불리 발을 떼지 못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또 정부가 동원 가능한 모든 조치를 즉각 실시하고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할 것을 촉구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