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야구도 코로나 직격탄… 올 시즌 개막 차질 우려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6: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FC, 29일 홈 개막전 연기 요청
축구연맹 “대표자회의서 일정 논의”
프로야구 삼성도 코로나 확산 촉각
KBO “일정 틀어지면 정말 큰 문제”
DGB대구은행파크. 서울신문 DB

▲ DGB대구은행파크. 서울신문 DB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갈수록 확산하면서 최고 흥행 스포츠인 프로축구와 프로야구 개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개막 자체를 연기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개막이 무기한 연기될 경우 리그 일정 자체가 어그러지는 비정상 상황이 펼쳐질 수밖에 없다. 프로축구와 프로야구 출범 이래 전염병 때문에 개막 일정이 연기되거나 취소된 적이 한 번도 없었다는 점에서 스포츠계는 패닉에 빠진 모습이다.

코로나19가 대구 지역을 덮치면서 대구를 연고로 하는 스포츠팀에 먼저 비상이 걸렸다. 지난 19일 대구FC는 프로축구연맹에 ‘오는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예정된 강원 FC와의 K리그1 개막전 홈 경기를 연기해 달라’는 취지의 공문을 보냈다. 코로나19가 대구·경북 지역에 확산되면서 대구시에서 대구FC 측에 협조를 요청해 구단 측이 움직였다. 대구시 관계자는 20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시에서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는 잠정 취소하거나 연기한 상황이고, 축구 경기도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만큼 시민들의 안전이 중요하다는 시의 입장을 구단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축구연맹 관계자는 “21일 K리그 대표자회의에서 의견을 수렴해 결론을 낼 예정”이라며 “대구의 경우 특수한 상황인 만큼 일부 경기를 변경하는 걸로 방향이 모아지면 연맹에서도 일정을 조정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사태를 지켜보고 있는데 리그 일정 전반을 유예하자는 쪽으로 대표자회의에서 결정되면 이사회에서 논의해 봐야 한다.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해 논의 결과에 따라서는 개막 자체가 연기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개막이 한 달 이상 남았지만 코로나19가 확산일로에 있자 프로야구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 관계자는 “개막까지 한 달 이상 시간이 남았기 때문에 축구처럼 구체적으로 움직이진 않고 있지만 예정된 경기 일정이 다 틀어지면 정말 큰 문제다. 매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최악의 상황을 염두에 두고 있음을 내비쳤다.

대구를 연고지로 하는 삼성 라이온즈 관계자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대구시와 수시로 협의를 하고 있다”며 “현재는 라이온즈파크와 경산볼파크에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비치하고, 국내에서 훈련하는 선수들의 체온을 수시로 체크하고 있다”고 했다. 삼성은 다음달 9일 치르는 자체 연습경기를 무관중 경기로 치르기로 했다.

이미 리그를 치르고 있는 핸드볼 리그도 동요하고 있다. 대한핸드볼협회 관계자는 “협회에서도 상황이 워낙 심각하다 보니 경기 일정을 줄여야 되는지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다”며 “선수들은 단체 생활을 하고 구단도 엄격히 관리하고는 있지만 많은 팀들이 전국을 오가며 하는 만큼 심각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0-02-2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