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사율, 인플루엔자보다 높고 메르스보다 낮은 듯”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1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앙임상위 기자회견…“지역전파 유력한 상황…의료 체계 정비해야”
국내 감염병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치사율이 신종 인플루엔자보다 높고,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에 비해 낮을 것으로 보인다는 견해를 밝혔다.

코로나19 환자 주치의를 비롯한 국내 감염병 전문가 모임인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전 중앙임상TF)는 20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런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고령자 및 기저질환자의 경우 임상적 중증도를 보일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임상위는 국내 환자들의 증상을 바탕으로 “코로나19는 초기 단계에서 바이러스 배출량이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무증상이거나 비교적 증상이 경미해 코로나19 진단을 받기 전 지역사회 감염과 확산이 가능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또 현 상황을 “지역사회 전파가 유력하다”고 평가하며, “행정·방역체계 및 의료체계를 정비하고 범부처 공중보건기관의 자원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이들은 코로나19에 쓸 수 있는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도 나서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한편 코로나19 중앙임상TF는 중앙감염병 병원운영센터를 사무국으로 하는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로 확대·개편됐다. 코로나19 환자 치료기관들이 참여한 TF와 달리 임상위에는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운영하는 전 의료기관이 참여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