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코로나19 확진자 추가…부암동 거주 75세 남성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14: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서울청사 어린이집 일주일간 휴원조치
종로구 코로나 확진자 발생...정부청사 어린이집 휴원 서울 종로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해 방역 당국이 비상에 걸린 가운데 20일 오전 확진자 발생 병원 인근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한빛어린이집이 휴원,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2020.2.2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종로구 코로나 확진자 발생...정부청사 어린이집 휴원
서울 종로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해 방역 당국이 비상에 걸린 가운데 20일 오전 확진자 발생 병원 인근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한빛어린이집이 휴원,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2020.2.20/뉴스1

서울 종로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해 정부서울청사 어린이집이 휴원에 들어갔다.

종로구는 20일 “구민 중 코로나19 추가 환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종로구의 확진환자 수는 6명으로 늘었으며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14명이다.

신규 확진 환자는 부암동에 거주하는 75세(1945년생) 남성으로 현재 서울의료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추가 확진자는 전날 오후 9시 종로구의 모 이비인후과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이비인후과는 종로구 창성동에 있는 정부서울청사 한빛어린이집과 380m 떨어진 곳에 있다. 확진자와 같은 날 이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이가 어린이집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서울청사 어린이집은 이에 따라 20∼26일 1주일간 휴원한다고 학부모들에게 긴급 공지했다. 서울청사 어린이집은 공지문에서 “저희 어린이집에서 해당 병원에 확진자와 같은 날 진료를 받은 사례가 있어 종로구청 휴원 권고일인 금요일보다 하루 앞당겨 휴원하도록 서울청사관리소와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그 밖에 임시 휴관하는 시설 명단은 종로구청 홈페이지(www.jongno.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종로구는 증상이 나타날 경우 종로구보건소(02-2148-3725), 질병관리본부( 1339) 또는 다산콜센터( 120)로 연락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