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BTS 대구공연 연기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18: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옴에 따라 3월 방탄소년단(BTS) 등이 출연하는 대형 콘서트가 연기됐다.

대구시는 다음 달 8일 오후 7시부터 대구스타디움 주 경기장에서 열기로 했던 케이팝 슈퍼콘서트를 잠정 연기한다고 19일 밝혔다.

이 행사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홍보와 2021 세계가스총회 성공 기원을 위해 마련됐다. BTS를 비롯해 지코, SF9, 더보이즈, 체리블렛 등 아이돌 10개 팀이 참가할 예정이었다. 관람 예상 인원은 그라운드 1만명, 스탠드 2만명 등 모두 3만여명이며 동남아 등 해외국가에서 7000~8000명이 찾을 것으로 전망됐다

대구시는 1년간 협상 끝에 BTS공연을 유치했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코로나19의 확산 차단과 시민의 안전을 위해 슈퍼콘서트 주관 방송사인 SBS와 협의를 거쳐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