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째 확진자 동선 추적중…한방병원 입원·교회예배 참석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존 확진자와 접촉 이력 없어 감염 경로 불분명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1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결과 등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2.17 연합뉴스

▲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1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결과 등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2.17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국내에서 그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던 영남권에서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31번째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확진자는 총 31명으로 늘었다.

31번째 환자는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 한국인 61세 여성으로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대구의료원)에 격리 입원했다.

31번째 환자는 현재까진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가 아닌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29·30번째 부부 환자 역시 해외여행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적이 없어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상태다.

대구시 등에 따르면 31번째 환자는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에 발열과 폐렴 증세를 호소하며 대구 수성구 보건소를 찾았다.

이 환자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새로난)에 입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 대구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석했다.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호텔(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장 대응팀 12명을 대구에 파견해 대구시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31번 환자의 상세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첫 진료받은 수성구 보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1번째 확진자가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첫 진료를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가 18일 오전 폐쇄되고 있다. 2020.2.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첫 진료받은 수성구 보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1번째 확진자가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첫 진료를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가 18일 오전 폐쇄되고 있다. 2020.2.18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은 “상세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신속하게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퇴원한 확진자는 10명(1·2·3·4·7·8·11·17·22·28번 환자)이다. 나머지 20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대체로 안정적인 상태다.

31번째 환자의 상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확진자 제외)은 9234명으로 이 가운데 8277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957명은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