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른 2월 임시국회…총선 전 마지막 여야 격돌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0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대응·선거구 획정 등 ‘쟁점’

4·15 총선 전 마지막 국회가 될 2월 임시국회가 17일 시작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선거구 획정 등이 주요하게 다뤄질 전망이다.

30일 동안 열리는 이번 임시국회의 주요 일정은 오는 18~19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24~26일 대정부질문, 27일과 다음달 5일 본회의 등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대응과 민생 입법에 주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입법 논의와 함께 검찰개혁,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경제 위축 상황 등을 통해 대여 공세를 펼칠 전망이다.

총선을 앞둔 만큼 각 당의 이해관계가 걸린 선거구 획정도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치·외교(24일), 경제(25일), 교육·사회·문화(26일)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도 여야의 격돌이 예상된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