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블라인드는 불공정” 대입 개편에 반기 든 대학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01: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학교입학처장협의회 첫 공식 입장
“고교 정보 없는 학종은 학교 격차 키워”
비교과 축소·자소서 폐지도 우려 표명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서 ‘고교 블라인드’를 실시하는 방안에 대해 대학들이 “학교 간 격차가 오히려 더 벌어질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놨다.

전국대학교입학관련처장협의회는 16일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에 대한 대학의 입장’을 발표했다. 지난해 11월 28일 교육부가 수능 위주 전형(정시) 확대를 골자로 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한 뒤 대학들이 공식 입장을 내놓은 건 처음이다. 입장문에서 대학들은 ‘고교 프로파일’ 폐지 등 지원자의 고교 정보를 배제하는 방안에 대해 “고교 프로파일은 특정 고교에 특혜를 주려는 게 아니라 고교의 교육 환경과 여건을 고려해 평가하기 위한 자료”라고 반박했다.

각 고교는 학교의 유형과 지역, 교육과정 현황 등을 ‘고교 프로파일’로 만들어 대학에 제공하고 대학은 학생을 평가할 때 이를 활용한다. 교육부는 특수목적고나 자율형사립고(자사고) 등의 학생들이 ‘학교 후광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이를 폐지하기로 했다.

박태훈 협의회장(국민대 입학처장)은 “고교 프로파일은 학교 교육과정이 다양하지 않아 학생부 기록이 풍부하지 못한 학생에 대해 학교의 여건을 고려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면서 “이를 없애면 학생부 기록만으로는 파악할 수 없는 학생의 노력과 가능성을 평가할 수 없게 된다”고 지적했다. 고교 정보를 배제할 경우 우수한 교육과정을 기반으로 학생부에 기재되는 내용이 풍부한 고교의 학생들에게 유리해져 오히려 고교 격차가 더 벌어진다는 게 협의회의 주장이다.

협의회는 또 자율동아리와 독서, 봉사활동 등 비교과영역의 대폭 축소와 자기소개서 폐지에 대해서도 “학종의 취지가 무색해질 것”이라고 우려를 내비쳤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20-02-1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