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 크루즈선 탑승 한국인 구출 검토…일측에 협조 타진

입력 : ㅣ 수정 : 2020-02-15 17: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항공편으로 공군 2호·C-130 등 검토…귀국 희망자 확인 중
15일 일본 정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내걸린 태극기.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5일 일본 정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내걸린 태극기.
AP 연합뉴스

우리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일본 정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한국인의 구출을 검토하는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한국인 14명의 본국 이송과 관련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당초 한국인의 이송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었으나, 미국 정부가 이 크루즈선에 탑승한 미국인을 구출하기 위해 전세기를 준비하기로 결정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방침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주일 한국대사관과 요코하마 총영사관은 현재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한국인을 상대로 우리 정부가 준비한 항공편으로 귀국할 의사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일본 당국에 한국인 탑승자 중 귀국 희망자가 있으면 항공편으로 이송할 계획이니 이송 여부 및 계획이 확정되면 협조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귀국에 이용될 항공편은 ‘공군 2호’나 C-130 수송기 등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외교부에 따르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한국인 승객 9명 중 8명은 주로 일본에서 생활하고 있고 국내 연고자는 1명에 불과하다. 한국인 승무원 5명 중에도 국내 연고자는 2명이다.

한국인 탑승자 중 귀국 희망자가 적으면 항공편 운용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고심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일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는 승객과 승무원 등 총 3천700여명이 타고 있었다. 이들 중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는 218명에 달하며, 환자는 발생 즉시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현재까지 한국인 탑승자 14명 중 코로나19 감염자나 하선자는 없는 상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