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급 공채 보름 앞…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수험생 노심초사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1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사처 “일벙 변경 검토 안해”
연일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두꺼운 외투와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0.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연일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두꺼운 외투와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0.2.6
연합뉴스

5급 국가공무원 채용시험이 보름 앞으로 다가오면서 수험생들 사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우려와 불안이 높아지고 있다.

14일 인사혁신처 등에 따르면 올해 5급 공채 시험은 오는 2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치러진다. 시험 시간이 긴 만큼 감염 우려 가능성이 제기된다. 그러나 1년에 한번만 실시되기에 감염을 걱정해 결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시험을 앞둔 수험생들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마스크와 물티슈가 수험표·신분증·오답 노트 등과 함께 ‘시험 당일 필수품’으로 거론된다. 수험생 김모씨는 “대학도 개강을 연기할 정도로 우려스러운 상황에서 많은 수험생이 온종일 한 공간에 모여 시험을 친다는 게 걱정스럽다”면서 “시험 연기나 코로나19 관련 조치 계획을 포함한 아무런 공지도 나오지 않아 더욱 불안하다”고 말했다.

일부 수험생들은 관계 당국이 철저한 감염 방지대책을 마련해 수험생들의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다른 수험생은 “응시자 발열 체크나 손 세정제 비치 등은 당연히 시행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고사장을 늘려 시험장 내 인원 접촉을 줄이는 방안도 검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험 연기 등 일정 변경이 어렵다면 기침 등 의심 증상 수험생은 별도 고사실을 배정하는 등 조치가 필요하다는 제안도 나온다.

한 수험생은 “1년 중 이날 컨디션을 맞췄는데 일정을 변경하면 부담이 더 클 수 있다”고 말했다.

인사처는 시험은 일정에 맞춰 29일 진행하되,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여러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인사처 관계자는 “현재 시험 일정 연기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며 “보건당국과 함께 코로나19 관련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코레일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민 불안을 감안해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전형을 1개월 연기했다. 당초 3월 21일로 예정됐던 필기시험을 4월 25일로, 4월 중순으로 계획했던 면접 일정을 6월 1~4일로 조정했다.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