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때문에 기후가 바뀐다고? 천만에!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을 해치는 25가지 미신/대니얼 보트킨 지음/박경선 옮김/개마고원/464쪽/3만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기후변화를 보는 보통의 시각은 아마 이럴 것이다. 인간이 방출한 이산화탄소 등 이른바 온실가스 탓에 지구가 뜨거워지고, 그로 인해 각종 기후 변화와 환경재난 등이 이어진다는 것이다. 각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는 파리기후변화협약 등 파국을 막으려는 전 지구적 노력이 계속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견해에 동의하지 않는 인물도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표적이다. 그는 지구온난화를 두고 거대한 사기극 운운하며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탈퇴했다. 이후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인물 1위에 오르는 등 각국의 조롱거리가 되기도 했다.

이 같은 트럼프의 견해에 동의하는-이산화탄소 배출과 지구온난화 문제에 한해서다-인물이 또 있다. ‘환경을 해치는 25가지 미신’의 저자가 바로 그다. 미국 기후변화 연구의 선구자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저자는 이산화탄소가 지구온난화의 주된 요인은 아니며 지구가 받은 햇빛의 양이 우리가 겪는 기후의 거의 전부를 결정한다고 주장한다. 지구는 언제나 변화해 왔고 인간을 비롯한 생물은 그에 적응했으나 이 ‘변화’를 ‘재해’로 여기는 경향이 그릇된 신화를 만든다는 것이다. 저자는 “이런 미신들이 우리의 사고는 물론 환경 관련 정책과 법제도의 바탕이 되면서 환경문제 해결에 도리어 방해가 되고 있다”고 통박한다.

책은 25개 미신을 각각의 장으로 다룬다. 먼저 미신과 진실이 무엇인지 앞세운 뒤, 그 이유를 분석하고 미신이 야기하는 문제를 지적하는 방식으로 논지를 이어 간다. 저자가 지목한 미신의 제목 몇 개만 훑어보면 책이 얼마나 일반적인 관점의 대척점에 있는지를 단박에 알 수 있다. ‘인간의 개입만 없다면 지구의 기후는 안정적이다’, ‘인간은 지구의 기후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이다’, ‘최근의 날씨는 장기적 기후변화의 증거다’ 등 우리가 참이라고 알고 있는 것들이 죄다 미신이라는 것이다.

저자의 주장 중 핵심은 ‘기후변화에 비하면 다른 모든 환경문제는 사소하다’는 미신(스물다섯 번째)에서 벗어나라는 것이다. 저자는 에너지, 서식지 파괴, 침입종, 독성 오염물질 등 다른 시급한 환경문제로 눈길을 돌려야 한다고 충고한다.

손원천 기자 angler@seoul.co.kr

2020-02-14 3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