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국의 슈퍼전파자 낳은 싱가포르, 글로벌 에피데믹의 온상?

입력 : ㅣ 수정 : 2020-02-13 14: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른 영국인 11명을 감염시킨 ‘슈퍼 전파자’ 스티브 월시.

▲ 다른 영국인 11명을 감염시킨 ‘슈퍼 전파자’ 스티브 월시.

싱가포르 출장 길에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다른 영국인 11명에게 바이러스를 옮긴 이른바 ‘슈퍼 전파자’가 완치됐다며 스스로 신상을 공개했다.

잉글랜드 남부 브라이턴에 거주하는 스티브 월시(53)란 가스 분석 장비업체 직원이 지난 11일(현지시간) 회사를 통해 성명을 발표하고 완치돼 가족들 곁으로 가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스스로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심한 이유는 브라이턴 지역의 한 병원이 폐쇄되는 등 자신 때문에 지역민들의 불안과 불편이 커지자 견딜 수 없어서였다고 털어놓았다. 일간 데일리 메일에 보낸 성명을 통해선 “보건당국에 감사를 보낸다”며 “난 완쾌됐지만 감염된 모든 분들과 함께 하겠다”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지금까지 코로나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영국인은 모두 13명으로, 월시와 일본에 머무르고 있는 한 명을 제외하면 모두 월시가 감염시킨 사람들이다. 현재 5명은 프랑스 병원에, 5명은 영국 병원에 격리돼 있고, 다른 한 명은 스페인 마요르카에 머무르고 있다.

AFP 통신은 그가 어떻게 짧은 시간에 많은 이들을 감염시킬 수 있었는지 경로를 밝혀 눈길을 끈다. 월시는 지난달 20∼23일 싱가포르의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한 업체가 주최한 콘퍼런스에 참석했다가 감염됐다. 콘퍼런스에는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여했는데 중국 후베이성에서 온 사람이 있었다.

그는 같은 달 24일부터 나흘 동안 프랑스 오트사부아의 스키 리조트에 머물렀다. 이곳에서 두 아파트먼트에 머무르던 영국인들을 모두 감염시켰다.

그는 같은 달 28일 영국에 돌아왔는데 며칠 뒤 몸에 이상을 느껴 브라이턴의 병원에 입원했고 그곳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6일 런던 가이즈 앤드 세인트 토머스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아왔다. 이 때 프랑스 리조트에서 감염된 영국인 5명도 귀국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8일 아그네스 부친 프랑스 보건장관은 리조트에 묵었던 어린 아이 한 명 등 영국인 5명이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함께 묵고 있던 6명의 영국인도 혹시 몰라 입원해 관찰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아홉 살 어린이가 참석했던 스키스쿨 세 곳이 문을 닫았고 100여명이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으로 나왔다. 아울러 같은 리조트에 머무르다 스위스 제네바 공항을 통해 지난달 28일 영국으로 귀국한 승객들을 추적하고 있다.

같은 리조트에 묵었고 마요르카에 돌아온 뒤 진단을 받은 영국인은 지난달 25~29일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증상도 없으며 아주 건강하다. 아내와 열 살, 일곱 살 두 딸 역시 입원해 격리돼 있지만 감염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

이스트 앵글리아 대학 약학과의 폴 헌터 교수는 중국을 다녀온 적도 없는 월시가 “이렇게 빨리 사람들을 감염시킬 수 있었던 것은 글로벌 에피데믹(Epidemic)이 시작되고 있으며 혹시 유럽에서 사람 대 사람 감염이 시작하는 징후일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월시가 묵었던 싱가포르의 그랜드 하얏트 호텔은 국제 전파자들의 온상과 같은 곳이 됐다. 이 호텔에서 감염된 이는 싱가포르 3명, 한국 2명, 말레이시아와 영국 한 명씩 등 모두 7명이었다.

그러면 왜 이렇게 작은 도시국가 싱가포르가 글로벌 확산의 진원지처럼 됐을까? 무엇보다 창이 국제공항이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허브 공항이란 점을 들 수 있다. 80초에 한 번씩 비행기가 뜨고 내린다. 아래 지도를 보면 하루 50편이 넘는 직항편이 이렇게나 많고 10편 이하도 이렇게나 많다. 출장과 환승객들이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을 높인다.
또 하나 중국과 싱가포르의 긴밀한 관계 때문이다. 지난해 싱가포르를 찾은 중국인이 362만명이었다. 춘절 때 반정부 시위로 시끄러운 홍콩 대신 싱가포르를 중국인들이 택한 것도 코로나19 확산에 한몫 했다고 방송은 분석했다.

한편 싱가포르 확진자 수는 40명으로 늘어 중국을 제외한 25개국 가운데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 탑승한 218명까지 합하면 일본에 이어 두 번째로 많게 된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