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생활수급자 떨어진 78세 할담비, 보험 들어도 될까?

입력 : ㅣ 수정 : 2020-02-13 1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 61세부터 가입 가능한 ‘노후 실손 보험’ 추천
할담비 지병수 [KBS1캡처]

▲ 할담비 지병수 [KBS1캡처]

KBS1 ‘전국노래자랑’ 서울 종로구 편에 출연, 가수 손담비의 ‘미쳤어’를 열창하며 춤을 춰, ‘할담비’라는 별명을 얻은 지병수 씨. 78세 지병수 씨의 요즘 가장 큰 고민은 뭘까?

13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노후 자금을 부탁해’를 주제로 펼쳐진 강연에 사회복지사로 출연한 지병수 씨는 “아플 때면 병원비가 제일 걱정이다”고 털어놨다.

이정민 아나운서는 지병수 씨에게 “그 유명한 ‘미쳤어’ 할담비로 유명해졌다. 노후 걱정은 덜하지 않느냐”고 물었고, 지병수 씨는 “그렇지 않다. 방송에 많이 나오고 있지만 수입도 그렇고 기초생활수급자도 떨어졌다”고 답했다.

또 지병수 씨는 “제일 걱정은 내가 어떻게 더 병원비를 마련해서 생활해볼까 했는데 아직 크게 걱정할 단계는 아니다. 살다 보니까 당하면서 살기도 했지만, 그냥 마음 비우고 열심히 건강 유지하며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지병수 씨는 “난 걱정 되는 게 많은 나이 78세다. 아플 때가 생기면 병원비가 제일 걱정이다. 78세에도 보험을 들면 좀 나을지, 치료비를 마련할 수 있는 제도가 있을지 궁금하다”고 재무상담가에게 물었다.

재무상담 전문가 박상훈은 “노후 실손 보험을 추천한다. 80세까지 가입할 수 있는 회사가 한 군데 있다. 병원비는 1억, 통원비는 1백만 원을 지급한다. 지병수는 건강해서 가입할 수 있다. 보험비는 3만 원 정도 된다”고 말했다.
할담비 지병수 [KBS1캡처]

▲ 할담비 지병수 [KBS1캡처]

노후 실손 보험은 통상 만 61세부터 가입할 수 있다. 보험 가입 전 체크 해야 할 사항은 보험상품의 성격을 알고 가입한다. 보험 가입하기 전에 가입하려는 상품의 보장이 나에게 맞는지 반드시 필요한 보장인지 확인해야 하며, 보험설계사나 지인을 통한 권유로 불필요한 상품에 가입하지 않아야 한다.

또 보장성으로 준비하는 게 좋다. 보장성 보험 같은 경우 납입 기간, 보험기간, 주요 보장 내용, 면책사항 등 따져보고 후에 보장받을 일이 발생했을 경우에도 적정한 보장을 받을 수 있는지 유의 해야한다.

보험료는 내 자산 사항에 맞게 설정하고, 가입할 보험사 회사의 재정 사항도 확인해야 한다. 저렴하고 보장이 좋다고 무작정 가입했다가 10년 또는 20년 뒤 회사가 없어지게 된다면 보장도 못 받을 뿐만 아니라 금액 손해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보험에 잘못 가입했을 경우 금전적 손실 없이 보험계약을 해지하려면 단순 변심에 의한 경우도 보험계약자는 보험증권 수령 후 15일, 청약 일로부터 30일 내에 청약 철회를 할 수 있다. 만약 그 이후가 된다면 보험 해지환급률은 0% 시작하기 때문에 해지 시 원금 회복이 안된다는 것을 명심해야한다.
가수 손담비와 만난 할담비 [KBS1캡처]

▲ 가수 손담비와 만난 할담비 [KBS1캡처]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