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귀국한 우한 교민 모두 음성”…국방어학원으로 이동

입력 : ㅣ 수정 : 2020-02-13 1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우한에서 3차 전세기를 타고 12일 김포공항에 도착한 교민과 중국 국적 가족 가운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증상을 보인 환자가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우한에서 3차 전세기를 타고 12일 김포공항에 도착한 교민과 중국 국적 가족 가운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증상을 보인 환자가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스1

우한에서 3차 전세기로 귀국한 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이 나타나 국립중앙의료원에 이송된 교민들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전날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보낸 3차 임시항공편을 통해 입국한 우한 교민과 교민의 중국인 가족 147명 가운데 의심 증상을 보인 5명이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자녀들은 의심 증상은 없었지만, 아직 11살과 생후 15개월로 부모의 돌봄이 필요해 함께 이송됐다.

국립의료원 관계자는 “3차로 귀국한 뒤 의심 증상이 나타난 교민 5명은 검사 결과가 모두 음성으로 나와 오늘 오전 퇴원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의사환자(감염이 의심되는 환자)5명과 자녀 2명은 3차 임시생활시설인 이천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으로 이동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