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손 때문에… 호남 3당 ‘통합의 손’ 뿌리칠 판

입력 : ㅣ 수정 : 2020-02-13 0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퇴진 요구에… 손학규 “내가 역할” 거부
통추위 연기… “통합 무산 우려” 비관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연합뉴스

속도를 내던 호남 기반 3개 정당(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통합이 ‘손학규 암초’에 부딪혔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당 안팎의 2선 퇴진 요구를 정면으로 거부하면서 3당 통합이 무산되는 게 아니냐는 비관론까지 나오고 있다.

3당은 12일 국회에서 열기로 했던 2차 통합추진회의를 연기했다. 전날 1차 회의에서 ‘17일까지 조건 없는 통합’에 합의했던 것과는 분위기가 달라진 것이다. 원인은 지도부 구성을 둘러싼 갈등 때문이다. 3당은 각 당에서 한 명씩 신당 지도부에 참여하는 공동대표 체제로 의견을 모았으나, 손 대표가 이를 거부하면서 논의는 더 진전되지 못하고 있다.

손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든지, 3당에서 한 사람씩 대표를 만들자고 한다. 그렇게 해서 뭘 하겠다는 것이냐”면서 “미래세대 통합을 위해서는 내가 대표 역할을 해야겠다”고 단언했다.

대안신당 측과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이 손 대표와 함께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의 퇴진을 통합의 전제로 내건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손 대표가 끝까지 버틸 경우 정 대표도 2선 퇴진 결단을 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높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은 이날 손 대표와 면담한 뒤 “3당 대표가 대표직을 유지하는 안, 외부인사를 대표로 영입하는 방법 등도 논의 중”이라며 통합 논의 파행으로 보는 시각을 경계했다. 일각에서는 손 대표가 뜻을 굽히지 않을 경우 의원들의 ‘탈당 러시’가 재개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20-02-1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