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복기 14일 논란’ 28번 증상 경미… 의료진 “회복기 확진 사례”

입력 : ㅣ 수정 : 2020-02-13 02: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일 검사서 경계선상… 사실상 확진
“잠복기 이후 발병했다는 근거 없어”

우한 3차 귀국 147명… 5명 의심 증상
국립중앙의료원 긴급 이송·격리 조치

3·8·17번 퇴원… 국내 완치 모두 7명
법무부, 중국인 입국 전년 대비 62%↓
우한 교민 병원행 중국 우한에서 3차 전세기를 타고 12일 김포공항에 도착한 교민과 중국 국적 가족 가운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증상을 보인 환자가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한 교민 병원행
중국 우한에서 3차 전세기를 타고 12일 김포공항에 도착한 교민과 중국 국적 가족 가운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증상을 보인 환자가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스1

국내에서 ‘잠복기 14일’ 논란을 불러일으킨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8번 환자(31·여·중국인)를 치료 중인 의료진이 잠복기 이후 발병했다기보다는 회복기에 접어든 상태에서 확진된 것으로 봐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 환자는 코로나19의 최대 잠복기로 알려진 14일이 지나 시행된 검사에서 확진판정을 받아 잠복기가 지난 시점 발병, 무증상 감염 등 여러 시나리오가 제기된 바 있다. 잠복기 14일 기준 자체를 바꿔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문도 나왔다.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은 12일 “28번 환자는 특이 상황이 아니라 증상 자체가 매우 경미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의료진은) 회복기에 확진된 사례라고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감염병 전문가도 이 환자가 잠복기 이후 발병했다는 근거는 없다고 봤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지난달 26일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이 환자는 지난 8일 검사에서 경계선상 결과였으므로 이때부터 확진이라고 봐야 한다”며 이 환자가 잠복기 이후 발병했다는 근거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3차 전세기를 타고 국내로 들어온 교민과 중국인 가족 147명 중 5명은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여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유증상자인 어머니들을 따라 자녀 2명(11세, 15개월)도 병원에 이송돼 최종적으로 경기 이천 임시생활시설에는 증상이 없는 140명이 입소했다.

이번에 귀국한 147명은 1·2차 전세기에 탑승하지 못했던 교민과 외국 국적 직계가족 등이다. 79명이 우리 국민이고 중국 국적 67명(홍콩 1명 포함), 미국 국적 1명이 함께 도착했다. 이 가운데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된 7명 중 한국인은 5명이고 나머지는 중국 국적이라고 행정안전부는 전했다.

3차 귀국자들을 태운 버스는 이날 오전 10시 45분 임시생활시설인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 출입문에 설치된 차량 소독설비를 거쳐 곧바로 숙소동으로 향했다. 이들이 14일간 생활할 국방어학원에는 정부합동지원단 인력 40명이 함께 입소해 교민과 가족들의 생활을 지원한다.

한편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이 이날 병원에서 퇴원했다. 3번 환자(54·남·한국인), 8번 환자(62·여·한국인), 17번 환자(37·남·한국인) 등이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 후 완치돼 격리해제 후 퇴원한 환자는 총 7명이 됐다.

한편 법무부에 따르면 2월 1일부터 11일까지 전체 중국인 입국자 수가 6만 5328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17만 363명보다 62% 감소했다. 중국으로 출국한 우리 국민의 수도 같은 기간 2만 705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81% 감소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2020-02-13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