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외국인 입국금지 지역’ 중국 전체로 확대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2-04 16: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개 국가 중국 방문자 입국금지 중…현사태 ‘경계’를 ‘심각’으로 격상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기세가 무섭다. 3일 현재 중국의 누적 확진자는 1만 7205명, 사망자는 361명이다. 2003년 사스가 발생했을 때 확진자 5327명, 사망 349명의 기록을 넘어섰다. 국내 확진자도 15명으로 늘었다. 정부는 현재의 감염 위기 단계를 ‘경계’에서 한 단계 높은 ‘심각’으로 격상해야 한다는 대한의사협회의 주문을 수용하길 바란다. 소 잃고 외양간 고쳐 봐야 전염병이 창궐한 뒤는 속수무책이다. 현재는 ‘경계’ 단계여서 보건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운영하고 있으나 ‘심각’ 단계로 올려 국무총리가 본부장을 맡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는 게 맞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최초 발생한 중국 후베이(湖北)성을 최근 2주 이내에 방문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오늘 0시부터 전면 금지했다. 중국인의 제주도 무비자 혜택도 일시 중단했다. 하지만 중국 전체 확진자 60%가 후베이성 출신이고, 40%가 그 외 지역이라는 점에서 후베이성에서 들어오는 외국인만 막는 것은 사실상 큰 의미가 없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적 보건 비상사태는 선포하고 국제적 이동·교역을 제한하지는 않았지만, 후베이성 이외 지역의 확진자 증가 추이를 면밀히 주시하면서 추가로 입국 금지 조치를 확대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

바이러스 발원지로 알려진 우한시는 현재 봉쇄된 상태이지만 500만여명의 주민들이 우한을 탈출해 중국의 다른 대도시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계에서도 중국 전역을 ‘위험 지역’으로 보고 여행자 제한 조처를 확대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이미 후베이성을 포함해 중국에 다녀온 여행객의 입국 금지, 비자 제한, 중국행 항공 노선 중단 조처를 한 국가는 24개국에 이른다. 실제로 일본 정부는 한국보다 이틀 이른 2일부터 후베이성에 최근 2주간 체류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했고, 미국 정부는 입국 거부 대상을 중국 전 지역 방문자로 넓히는 등 세계 각국이 중국발 여행객들에 대해 속속 문을 걸어잠그고 있다.

신종 코로나 사태 이후 정부의 대응 속도가 전문가의 지적보다 계속 한 박자 늦어 국민의 불안을 키운 것은 여전히 문제다. 정부는 지난 2일 중국인의 관광비자 발급과 관련해 ‘금지’로 했다가 2시간여 뒤엔 ‘중단 검토 예정’으로 수정했다. 우한교민 이송과 관련해서도 발언이 왔다 갔다 했다. 마스크 품귀현상이 빚어지는 가운데 홍남기 부총리는 어제 “마스크 매점매석 금지 고시를 6일 공포한다”고 했는데 매점매석 논란이 지난주부터 제기된 것을 고려하면 늦은 감이 있다.

2020-02-04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