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백신 개발에 마윈 170억원 통 큰 기부

입력 : ㅣ 수정 : 2020-01-31 02: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그룹의 창업자 마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해결을 지원하기 위해 거액을 쾌척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마윈은 29일 자신의 자선재단인 마윈공익기금회를 통해 1억 위안(약 170억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신종 코로나 백신 개발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마윈공익기금회는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공식 계정에서 “인간과 질병의 싸움은 긴 여정이라는 걸 안다”며 “이 돈은 다양한 의학 연구 노력을 지원하고 질병 예방에 도움이 되도록 쓰일 것”이라고 밝혔다.

알리바바 외에도 텐센트와 샤오미, 화웨이, 징둥닷컴 등 중국 정보기술(IT) 대기업들도 통 큰 기부를 이어 가고 있다. 텐센트와 바이두는 각각 3억 위안, 바이트댄스와 메이퇀뎬핑이 2억 위안, 화웨이가 1억 3000만 위안을 지원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20-01-3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