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이번엔 “중국발 항공편 중단 검토해야” 정부 압박

입력 : ㅣ 수정 : 2020-01-30 16: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6일엔 “전면적인 입국 금지 조치 준비” 촉구
“위험지역 비행 편수 제한·중단 등 검토해야”
30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위기 관련 대국민 호소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0.1.30 연합뉴스

▲ 30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위기 관련 대국민 호소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0.1.30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우리나라 국적 항공사의 중국행 비행을 제한하거나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지난 26일에도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해 중국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 금지 조치도 준비해야 한다”고 정부 조치를 촉구한 바 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문에서 “효과적인 검역 관리를 위해서는 중국발 국내 입국 항공편의 단계적 제한 및 중단 조치와 같은 적극적 대책도 검토해야 한다”며 “우리나라 항공사들도 중국 내 환자 발생 상황과 위험지역을 고려해 지역별 비행 편수의 제한 혹은 중단 등 조치를 적극적으로 검토해달라”고 요구했다.

최 회장은 중국 우한에서 귀국하는 교민들이 격리 수용되는 진천·아산 지역 주민들의 반발에 대해 “너무나도 당연하다. 가족에게 해를 입힐지 모르는 상황에서 얼마나 불안하겠냐”고 말했다. 다만 “정확한 의학적 정보를 국민 눈높이에 맞춰 소상하게 제공하고 설득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특히 우한 교민이 귀국 후 머물게 될 격리시설에서 바이러스가 외부로 전파·확산할 실질적인 위험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실내공간이 아닌 일반대기 환경에서 바이러스가 함유된 비말 입자가 물리적으로 공기 중에 존재할 수 없으며 바이러스 자체 역시 생존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마스크와 손세정제 품귀 현상으로 일선 의료기관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해 “방역당국은 의료기관이 감염병 관리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일선 의료기관에 대한 재정적 지원책과 보호마스크, 손세정제, 의료기관 소독 및 방역 물품을 충분히 지원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