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외부 업체와 협업…‘혁신 DNA’ 전파

입력 : ㅣ 수정 : 2020-01-30 0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객이 ‘스마트 GS25’ 점포에서 스스로 계산을 처리할 수 있는 기기에 상품을 올려놓은 뒤 결제를 진행하고 있다. GS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객이 ‘스마트 GS25’ 점포에서 스스로 계산을 처리할 수 있는 기기에 상품을 올려놓은 뒤 결제를 진행하고 있다.
GS 제공

GS그룹이 혁신을 경영화두로 꺼내 들었다.

허태수 GS그룹 신임 회장은 지난 13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퍼드 디자인 싱킹 심포지엄 2020’에 계열사 임직원 100여명과 함께 참석해 “스타트업을 포함한 다양한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협력 관계를 구축해 건강한 영향력을 주고받는 것이 기업과 사회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길”이라며 “외부와 협업하는 ‘오픈 이노베이션’과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선진 기업들이 도입해 검증받은 혁신 방법론을 각 계열사에 적극 전파해 혁신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계열사 중 GS리테일은 올해 초 서울 중구 을지로4가 BC카드 본사에 ‘미래형 편의점’을 선보였다. 계산대 없이 고객이 물건을 집어 드는 것만으로 자동결제가 이뤄지는 모델을 적용했다. 이에 앞서 2018년에는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 CNS 사이언스파크 내에 ‘스마트 GS25’ 테스트 점포를 오픈했다. 현재 스마트 GS25 점포는 전국에 24곳이 있다.

GS건설은 기존 사업 이외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모색하고 있다. GS건설은 지난 9일 협약식을 하고 경북 포항시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내 재활용 규제자유특구에 2차전지 산업과 관련해 2022년까지 1000억여원을 투자할 계획을 밝혔다. 또 지난해 말에는 인도 태양광 발전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기도 했다.

GS칼텍스는 지난해 초 기존 주유소를 전기차 충전도 가능한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변모시키기 위해 LG전자와 ‘미래형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 조성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20-01-3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