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보건당국 “우리의 적은 우한 사람 아닌 바이러스”

입력 : ㅣ 수정 : 2020-01-29 2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전역서 후베이성 출신 주민 쫓겨나거나 거부당해
후베이인 진입 막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武漢) 폐렴’이 중국 전역은 물론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발병 근원지인 우한시 사람들이 중국 전역에서 쫓겨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중국의 한 마을에서 총을 들고 후베이인의 진입을 막는 모습. 2020.1.27 빈과일보 캡처. 연합뉴스

▲ 후베이인 진입 막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武漢) 폐렴’이 중국 전역은 물론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발병 근원지인 우한시 사람들이 중국 전역에서 쫓겨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중국의 한 마을에서 총을 들고 후베이인의 진입을 막는 모습. 2020.1.27 빈과일보 캡처. 연합뉴스

중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역으로 확산돼 사망자가 속출하면서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에서 온 사람들에 대한 경계심에 따른 마찰이 곳곳에서 빚어지자 당국이 “우한 사람은 적이 아니다”라며 수습에 나섰다.

29일 열린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우하오 베이징 펑타이구 팡좡 사구(한국의 동에 해당) 위생서비스센터 주임은 춘제(중국의 설)를 앞두고 우한을 떠난 500만명에 대해 “우리에게 공동의 적은 바이러스이지 우한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주임은 이성적인 태도로 잠재적인 전염원을 통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있는 팡좡 사구에도 춘제를 앞두고 우한을 중심으로 한 후베이성 주민이 왔다면서 이들은 14일간 자가 격리 중이라고 말했다.

웨이보 등 중국 내 소셜미디어에 공유된 영상에서는 산시성의 한 호텔에서 직원이 후베이성에서 온 사람들의 숙박을 거부했고, 거부당한 이들이 거칠게 항의하는 모습이 담겼다.

광둥성 주하이에서는 후베이성 번호판을 단 차량의 통행이 거부되는 모습이 찍혔다.

이 운전자가 내려서 온갖 사정을 하지만, 이 후베이성 출신 운전자는 끝내 통행이 거부된다.

후베이성과 인접한 한 마을에서는 중장비를 동원해 흙으로 후베이성과 통하는 터널을 아예 막아버리는 모습이 목격됐다.
후베이성으로 통하는 터널 막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武漢) 폐렴’이 중국 전역은 물론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발병 근원지인 우한시 사람들이 중국 전역에서 쫓겨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후베이성 접경 마을에서 중장비를 이용해 후베이성으로 통하는 터널을 막는 모습. 2020.1.27 빈과일보 캡처. 연합뉴스

▲ 후베이성으로 통하는 터널 막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武漢) 폐렴’이 중국 전역은 물론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발병 근원지인 우한시 사람들이 중국 전역에서 쫓겨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후베이성 접경 마을에서 중장비를 이용해 후베이성으로 통하는 터널을 막는 모습. 2020.1.27 빈과일보 캡처. 연합뉴스

일부 마을에서는 마을 입구에 검문소를 설치, 소총 모양의 물건을 든 마을 사람들이 검문검색을 통해 후베이인의 마을 진입을 막는 모습까지 연출됐다.

베이징에서 일하는 한 우한 출신은 “몸이 아파서 병원에 갔지만, 우한 사람은 우한에 돌아가서 치료를 받으라는 말만 듣고 진료를 거부당했다”고 전했다.

후베이성과 접한 안후이성에서는 한 후베이인이 강제로 차에 태워져 후베이성으로 돌려보내지는 모습이 목격됐다.
29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의 우한시로 이어지는 도로 위에 장애물과 흙과 자갈 등이 쌓여 있다. 이는 당국이 아닌 인근 주민들이 우한에서 오는 사람의유입을 막는다면서 설치한 것이다. 우한으로 이어지는 도로에는 이런 장애물들이 다수 설치되어 있다. 2019.1.29  후베이성 교민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9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의 우한시로 이어지는 도로 위에 장애물과 흙과 자갈 등이 쌓여 있다. 이는 당국이 아닌 인근 주민들이 우한에서 오는 사람의유입을 막는다면서 설치한 것이다. 우한으로 이어지는 도로에는 이런 장애물들이 다수 설치되어 있다. 2019.1.29
후베이성 교민 제공

이 후베이인은 “나는 아무런 증상이 없다”고 소리치지만, 경찰 등은 강제로 이 사람을 차에 태우고야 만다.

산둥성에서는 친구 집을 방문한 한 후베이인이 현지 경찰과 방역 요원에 의해 억지로 끌려 나오는 모습도 연출됐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