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체제’ 거부한 안철수… 孫측 “최소한의 예의도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安, 비대위 요구… “비대위원장 맡겠다”
새 지도부 선출·재신임 투표 등도 제안
安측 “뜻 다르면 따로 갈 수밖에 없다”
孫 “왜 비대위 해야 하는지 얘기 안 해”
오늘 安·바른미래 의원 오찬서 행보 윤곽
손 잡았지만…  안철수(오른쪽) 전 의원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7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창당 대주주인 안 전 의원은 지난 19일 국내 정치에 복귀한 이후 이날 처음으로 손 대표를 만나 당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 잡았지만…
안철수(오른쪽) 전 의원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7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창당 대주주인 안 전 의원은 지난 19일 국내 정치에 복귀한 이후 이날 처음으로 손 대표를 만나 당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뉴스1

바른미래당 창당 주역인 안철수 전 의원이 27일 국내 정치 복귀 8일 만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만나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요구했다. 손 대표 체제를 전면 거부하고 자신이 비대위를 이끌며 당을 ‘리모델링’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인 것으로 첫 만남부터 두 사람의 동행은 완전 무산된 셈이다.

손 대표는 회동 직후 “안 전 의원이 비대위 구성이 있어야 하지 않겠냐며 자기한테 맡겨 주면 열심히 하겠다 했다”고 전했다. 이어 “왜 개편해야 하는지도 없고, 왜 자기가 해야 하는지도 얘기가 없었다. 검토해 보겠다”며 말을 아꼈다. 안 전 의원은 비대위 전환 외에도 새 지도부 선출, 손 대표 재신임 투표 등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의원은 “28일 의원단 모임 전까지 답을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날 만남은 안 전 의원이 지난 25일 손 대표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의원은 그간 ‘신당 창당’과 ‘바른미래당 복귀’를 두고 거취를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이날 제안에 대한 손 대표의 결정에 따라 이후 안 전 의원의 행보는 물론 보수통합 국면에서 바른미래당의 운명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날 회동으로 오히려 손 대표의 사퇴 가능성이 낮아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안 전 의원 측 관계자는 “비대위 안은 손 대표에게 물러나 달라는 최후통첩”이라며 “뜻이 다르면 따로 갈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반면 손 대표 측은 “안 전 의원이 손 대표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나 정치적 퇴로조차 없이 이런 제안을 한 것은 ‘아님 말고 식’으로 이미 신당 창당에 마음이 기울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바른미래당 당권파 의원은 “안 전 의원의 오늘 행보는 과거 유승민 대표 탈당 때와 꼭 같다. 손 대표 입장에선 신뢰가 완전히 무너져 언제든 보수통합에서 당을 넘길 수 있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손 대표가 내려놓을 명분이 없어졌다”고 했다. 안 전 의원은 28일 바른미래당 의원들과의 오찬에서 회동 결과를 공유하고 이후 행보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2020-01-2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