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U-23 축구 대표팀 우승에 “최고의 설 선물”

입력 : ㅣ 수정 : 2020-01-27 09: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대표팀 대회 첫 우승…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성공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SBS 라디오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에 출연해 새해인사를 전하고 있다. 2020.1.24 /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SBS 라디오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에 출연해 새해인사를 전하고 있다. 2020.1.24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한국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우승하자 “연장전까지 가서 거둔 최고의 설 선물”이라고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더해 우승까지! 자랑스럽고 고맙다”면서 “김학범 감독님과 우리 선수들 수고 많았다”고 격려글을 올렸다.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전날 태국 방콕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대회 결승에서 연장 후반 정태욱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한국 대표팀은 이 대회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한 동시에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권을 확보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 연장 후반 정태욱이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2020.1.27 연합뉴스

▲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 연장 후반 정태욱이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2020.1.27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