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인종 누르고 달아나는 아이들 차량 들이받아 3명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20-01-26 16: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인종 장난을 치고 달아나던 아이들이 탑승한 도요타 프리우스 차량이 집주인의 보복 운전에 후미를 들이받혀 가로수 옆에 처박혀 있다. 10대 6명이 타고 있었는데 셋이 목숨을 잃었다. 코로나 AP

▲ 초인종 장난을 치고 달아나던 아이들이 탑승한 도요타 프리우스 차량이 집주인의 보복 운전에 후미를 들이받혀 가로수 옆에 처박혀 있다. 10대 6명이 타고 있었는데 셋이 목숨을 잃었다.
코로나 AP

10대 아이들이 이웃집 초인종을 누르고 달아나는 장난을 쳤다. 그런데 40대 집주인은 화가 치밀어 아이들이 타고 달아나던 자동차를 뒤쫓다가 들이받아 3명이 목숨을 잃는 끔찍한 사건이 벌어졌다.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에서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일어난 일인데 리버사이드 카운티 지방검찰청은 23일 아누락 찬드라(42)를 테메스칼 캐니언 로드에서 교통사고를 고의로 일으켜 세 명의 목숨을 앗아간 혐의로 기소했다고 일간 뉴욕 타임스(NYT)가 26일 전했다. 한 아이가 로스앤젤레스에서 남동쪽으로 80㎞ 떨어진 코로나 시의 모예스카 서밋로드에 있는 자택 초인종을 누른 뒤 아이 6명이 2002년식 도요타 프리우스 차량을 타고 달아나자 2019년식 인피니티 Q50을 몰아 추격하다 프리우스 뒤를 들이받았다. 프리우스는 도로에서 퉁겨나가 가로수를 들이받았다.

대니얼 호킨스, 제이콥 이바스쿠, 드레이크 루이스(이상 16) 등이 목숨을 잃었고 운전을 했던 세르히오 캄푸사노(18)를 비롯해 각각 13세와 14세 두 소년 등 셋이 다쳤다. 존 홀 검사는 24일 이메일 답변을 통해 “이 사건 정황들은 예사롭지 않다. 피고가 한 행동들은 초인종 장난을 치고 달아나던 아이들에게 너무 가혹하고 부적절한 응징이었다”고 말했다.

피고 찬드라는 방어권을 주장하며 23일 예정됐던 법정 출두를 다음달 21일로 미뤘다. 사형 선고가 가능한 양형이어서 보석도 허용되지 않는다.

캄푸사노는 로스앤젤레스 지역 방송인 NBC4 인터뷰를 통해 인피니티 차량이 자신의 차 뒤쪽을 들이받는 순간 눈앞이 캄캄했으며 얼굴이 유리 파편에 맞아 찢겼다고 털어놓았다. 아이들은 제이콥의 생일을 함께 축하한 뒤 밖에서 잠자리를 청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한 아이가 풀장에 뛰어들든지 아니면 초인종을 누르고 달아나자고 했다며 그 아이가 초인종을 누르고 문제의 남성이 자신들에게로 달려오자 마침 옆에 있던 프리우스 차를 몰았을 뿐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