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엉터리로 타는 이낙연에 “노회찬은 마을버스”

입력 : ㅣ 수정 : 2020-01-26 1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낙연 전 총리

▲ 이낙연 전 총리

이낙연 전 총리가 지하철을 제대로 타지 못하는 사진이 공개되자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이 일반인의 삶을 살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전 총리가 오른손으로 찍어야 할 교통카드를 왼손으로 찍고 있는 사진을 게시했다.

이어 “좌빵우물(서양 식탁에서 왼쪽에 빵, 오른쪽에 물을 놓는 것)에 더불어 교통카드는 오른쪽에”라며 “이낙연 총리님도 지역다선에 도지사까지 하셨지만, 수도권 선거는 처음이실테니 앞으로 이런 포토제닉이 많을 것 같기는 하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택시를 직접 운전할 때의 경험을 떠올리며 택시에서는 적용되지 않는 65세 이상 경로우대증을 꺼내던 정치인도 있었다고 말했다. 몇십년 동안 직접 교통수단을 결제할 일이 없었던 정치인에게는 당연히 있을 법한 그냥 웃긴 해프닝이었다며 이 전 총리도 이런 일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한 것이다.

이 위원장은 “우리 정치인들이 사회적으로 어떤 존경을 받아도 일반 대중의 삶과 괴리되는 시점이 발생하는 것은 왜일까”라고 자문했다.

4월 총선에서 고 노회찬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 지역에 출마할 예정인 이 위원장은 “동네 마을버스에서 자주 목격되셨다는 노회찬 의원의 이야기가 아직 동네에 살아있다”고 전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