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 늪’ 쌍용차 9개월 만에 시총 반 토막

입력 : ㅣ 수정 : 2020-01-23 09: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車 판매 부진·향후 전망 불투명 영향
마힌드라·쌍용자동차 CI

▲ 마힌드라·쌍용자동차 CI

자금 5000억원 조성해도 역부족 관측
일각 “포드와의 제휴가 흑자전환 해법”

12분기 연속 적자가 유력시되는 쌍용자동차의 시가총액이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다. 대주주 마힌드라와 채권은행 산업은행의 긴급 자금 지원을 바라고 있지만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쌍용차는 22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주당 2145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시가총액으로 3214억원이다. 지난해 4월 시총 8151억원에서 9개월 만에 반 토막이 났다. 쌍용차 주가가 폭락한 것은 판매 부진에 따른 실적 악화가 지속되고 앞으로도 전망이 불투명하다는 점 등이 부각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마힌드라는 2022년까지 흑자 전환하는 데 약 5000억원이 필요하다고 보고 산업은행에 2000억원의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힌드라가 투자한다는 2300억원과 쌍용차가 성과급 반납 등으로 마련한 1000억원을 더하면 딱 5300억원이 조성된다.

하지만 이 자금으로 쌍용차가 부활하기엔 역부족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먼저 5000억원은 신차 하나를 공들여 개발하는 데 드는 비용 수준이다. 자금을 구멍 난 곳간을 메우는 데 쓰면 신차 개발에는 돈을 아낄 수밖에 없다. 지원금 전액을 신차 개발에 쏟아붓는다 해도 신차가 국내·해외 시장에서 ‘대박’을 터트릴 거라고 장담하긴 어렵다.

또 디젤차를 전문으로 만들어 온 쌍용차가 개발하는 코란도 기반의 전기차가 현대·기아차의 전기차를 뛰어넘을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정된 시장 규모 내에서 쌍용차의 신차가 현대·기아차의 판매에 큰 타격을 입힐 정도가 돼야 흑자 전환을 꿈꿔 볼 수 있을 텐데 현재 시장구조상 불가능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런 배경에서 쌍용차가 3년 내 흑자 전환이라는 목표를 달성하려면 미국 포드와 제휴를 맺는 것이 유일한 해법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현대·기아차가 지배하는 내수 시장을 공략하기보다 해외 시장으로 눈을 돌려야 일말의 희망이 보인다는 것이다. 제휴 내용은 포드의 글로벌 판매망을 통해 쌍용차를 함께 판매하는 방안일 가능성이 유력하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20-01-2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