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살만 왕세제, 아마존CEO 폰 해킹”

입력 : ㅣ 수정 : 2020-01-22 19: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英 가디언 “왕세제 메시지에 악성파일…베이조스 휴대전화 해킹범은 살만 측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제. 타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제.
타스 연합뉴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립자.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립자.
AFP 연합뉴스

지난해 1월 슈퍼마켓에 깔리는 미국 타블로이드 매체 ‘내셔널 인콰이어러’가 세계 최고 갑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립자의 혼외 관계를 폭로하면서 그의 휴대전화에 담긴 적나라한 문자메시지 등을 까발리면서 해킹 의혹이 일었다. 당시 매체 측은 제보를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1년이 지난 2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은 베이조스의 휴대전화를 해킹한 범인이 베이조스와 친분이 있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제 측이라는 주장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충격적인 소식에 정보기술(IT)의 메카인 실리콘밸리는 물론 금융 중심지인 월가까지 발칵 뒤집혔다. 특히 빈 살만 왕세제는 베이조스가 소유한 워싱턴포스트(WP)의 기자로 반사우디 언론인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의 배후로 지목돼 있어 파장도 예상된다.

가디언에 따르면 빈 살만 왕세제가 사용하는 휴대전화 번호에서 암호화된 메시지에 담긴 악성 파일 하나가 왓츠앱을 통해 베이조스의 휴대전화에 침투했다. 휴대전화 디지털 감식 결과 왕세제가 보낸 동영상이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베이조스의 전화에 들어 있던 방대한 자료는 수시간 만에 유출됐다. 2018년 3월 베이조스는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해 빈 살만 왕세제와 만났고, 원하지 않은 파일이 전달된 5월 1일 둘은 왓츠앱 친구가 됐다.

베이조스는 9개월 뒤 불륜 보도가 있고 나서야 해킹을 감지했고, 그의 개인 보안팀이 휴대전화를 감식한 결과 사우디가 베이조스의 스마트폰에 접근해 그의 은밀한 개인정보를 취득했다는 것을 파악했다. 그의 보안 책임자 개빈 드베커는 지난해 3월 미국 정치 및 대중문화 전문 인터넷 매체인 데일리 비스트에 “인콰이어러가 이런 보도를 하기 수개월 전에 인콰이어러를 소유한 아메리칸 미디어(AMI) 최고경영자인 데이비드 패커와 왕세제가 ‘매우 친밀한 관계’로 발전했다”고 기고했다. 조사 결과는 법집행 당국에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AMI는 베이조스 여자친구의 오빠로부터 이런 제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드베커는 왕세제와의 관계에 대한 가디언의 질의에 답하지 않았다.

사우디 왕좌를 예약한 왕세제가 언론인 살해에 이어 해킹에 연루된 사실이 확인된다면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특히 빈 살만 왕세제가 사우디 경제구조 쇄신을 위해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를 상장하는 등 서방의 투자를 유치하는 노력이 훼손될 수 있다고 가디언은 전망했다.

또한 카슈끄지 살해 관련 왕세제와 측근들에 대한 재조사가 이뤄질 수도 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20-01-2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