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녀도 시신은 양식장 관리선 선장

입력 : ㅣ 수정 : 2020-01-21 16: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 군산해양경찰서는 옥도면 무녀도 인근에서 발견된 시신이 작년 말 사고로 실종된 김 양식장 관리선의 선장으로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해경은 지난 1일 무녀도 남쪽 해상에서 조업하던 어민이 발견해 신고한 시신의 유전자(DNA) 감정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지난해 11월 24일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던 김 양식장 어선 선장 신 모(49) 씨로 판명됐다고 전했다.

당시 옥도면 무녀도 인근 해상으로 작업을 나갔던 양식장 관리선은 거센 풍랑에 뒤집혔다. 이 사고로 배에 타고 있던 신씨와 내국인 선원 송 모(52) 씨가 실종됐고, 러시아 국적 선원 A(38)씨와 B(26)씨는 해경에 구조됐다. 함께 탔던 내국인 선원 박 모(70) 씨는 숨진 채 발견됐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시신의 신원을 확인했다는 국과수 감정 결과를 받았다”며 “아직 찾지 못한 나머지 실종자에 대한 수색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