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에 전국규모 종합운동장 등 체육시설 인프라 구축 가장 시급”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1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청수 초대 민간 김포시체육회장 당선… “체육시설 조성 속히 가시화해야”
임청수 초대 민선 김포시체육회장이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당선소감과 앞으로 포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청수 초대 민선 김포시체육회장이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당선소감과 앞으로 포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포에 종합운동장 등 체육시설 인프라 구축이 가장 시급합니다. 20여전 그대로인 체육관련 조직 개편도 필요합니다.”

김포시 초대 민간체육회장 선거에서 무투표로 당선된 임청수 전 체육회 부회장이 당선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임 신임회장은 “이번 처음 실시된 민간체육회장으로 김포 체육인들이 저를 믿고 선택해줘 너무 고맙다”고 말하고 “겸손한 마음과 새로운 각오로 출발하겠다. 이전 관선회장 때보다 입장이 자유로운 만큼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해 조직 간 소통하고 위화감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 회장은 특히 “전국체전이나 체육대회를 다녀 보니 우리 김포 체육시설이 너무 초라해 창피할 정도다. 종합운동장 등 체육시설 인프라를 조성하는 게 가장 절실하다”며, “전국대회를 치를 규모의 종합운동장과 체육시설이 많이 필요하며, 하루빨리 조성계획을 가시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체육과 조직개편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김포시 체육과 조직은 직원 3명이 체육시설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데 이는 예전 인구 20만명일때 인원이 그대로다”라고 말하고, “이 조직으로는 시설관리밖에 할 수 없어 관리팀과 시설팀 2개로 분리해 조직개편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임 회장은 “향후 김포시 체육에 대해 계획하고 설계하고 미래 필요한 큰 그림을 담당할 팀이 있어야 하는데 현재는 단순히 시설을 관리하는 수준”이라며, “우선 김포시체육 전반에 대해 인프라구축을 계획하고 이후 인구 60~70만시대에 대비해 완성하는 그림을 이른 시일내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올해 체육과 배정예산이 30억원 가량인데, 앞으로는 50억원 정도로 늘려 시민들의 체육복지 활동을 더욱 확산시켜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현재 김포시 체육관련단체 소속인구는 33개에서 53개 정도로 5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청수 신임 초대체육회장은 16일 김포시체육회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당선증을 교부받고 3년간의 임기가 시작된다.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임을 금지하는 국민체육진흥법이 개정돼 김포시에서도 최초로 민간체육회장을 선거로 뽑았다. 한편 경기도 전체 시·군 31곳 가운데 14곳의 민선 초대 체육회장이 무투표로 당선됐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