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선 ‘日 불매운동’ 끝?…유니클로 앱 사용 급등, 예전 수준 회복

입력 : ㅣ 수정 : 2020-01-05 09: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니클로 앱 사용자, 작년 9월 바닥 치고 11월엔 상반기 평균 수준 회복
평화나비 네트워크와 대학생 겨레하나 등 회원들이 21일 서울 종로구 한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위안부 모독’ 의혹이 불거진 광고로 논란을 불러온 유니클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0.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평화나비 네트워크와 대학생 겨레하나 등 회원들이 21일 서울 종로구 한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위안부 모독’ 의혹이 불거진 광고로 논란을 불러온 유니클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0.21
연합뉴스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불만을 품고 대(對)한국 경제보복에 나선 일본을 비판하기 위해 지난해 뜨거웠던 일본 불매운동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사실상 자취를 감춘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불매운동으로 급격히 줄었던 유니클로 등 일본 브랜드의 국내 모바일 앱 사용자는 연말 들어 대부분 불매 운동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업체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기준 유니클로 모바일 앱의 11월 월간 사용자 수(MAU·한 달 동안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중복되지 않는 이용자 수)는 68만 8714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 바람이 일기 전인 상반기 평균치(71만 1924명)에 육박하는 것이다.

유니클로 앱 MAU는 불매운동이 본격적으로 불붙은 7월부터 급감하기 시작했다. 9월에는 27만 6287명까지 떨어졌으나 이후 10월 들어 50만 6002명을 기록하는 등 급반등세를 나타냈다. 5개월이 지난 12월에는 61만 8684명을 기록했다.

일본 생활용품 브랜드인 ‘무인양품’ 앱 사용자도 비슷한 양상을 보이며 회복세를 나타냈다.
일본 브랜드 유니클로 광고 영상에서는 90대 할머니가 10대 여성으로부터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었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 못 한다”고 답했지만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 자막을 달아 ‘위안부 모독’이라는 논란이 나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브랜드 유니클로 광고 영상에서는 90대 할머니가 10대 여성으로부터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었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 못 한다”고 답했지만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 자막을 달아 ‘위안부 모독’이라는 논란이 나왔다.

지난해 9월 2만 9008명으로 바닥을 찍은 무인양품 앱의 MAU는 10월 4만 48명, 11월 4만 4672명, 12월 4만 5523명 등 반등하며 상반기 평균치(5만 4628명)의 83%까지 회복했다.

지난해 한때 뜨겁게 타오른 일본 불매운동은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소비 행태에 큰 영향을 끼쳤지만, 시간이 지나고 점점 화제성이 떨어지면서 온라인상에서의 반일 분위기는 예전 같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디지털 마케팅 업계 관계자는 “온라인 소비 환경은 주변 눈길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오프라인 매장과는 다르다”면서 “유니클로의 경우 주력 상품인 ‘히트텍’ 할인 등 연말 공격적인 마케팅도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일본은 지난해 7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불만을 품고 한국의 주력수출품목인 반도체 핵심소재 3종에 대한 수출규제를 단행했다. 이어 8월에는 수출 우대 혜택을 주는 ‘백색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2차 경제보복을 감행했다. 일본 아베 정부는 최근까지도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대해서는 한 치의 물러섬 없이 한국의 태도 변화를 주장하고 있다.
유니클로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의 최고재무책임자(CFO) 오카자키 타케시는 지난 1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결산 설명회에서 한국에서 벌어진 불매운동이 매출에 영향을 주고 있다면서도 영향력이 오래가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9.7.13  티비도쿄 화면 캡처

▲ 유니클로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의 최고재무책임자(CFO) 오카자키 타케시는 지난 1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결산 설명회에서 한국에서 벌어진 불매운동이 매출에 영향을 주고 있다면서도 영향력이 오래가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9.7.13
티비도쿄 화면 캡처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