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광주교도소 주변서 추가 유골 발굴 나선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03 19: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18기념재단 “추가 발굴 조사 필요”
광주시, 공사 중단하고 관련 절차 진행
유골 발견 현장 찾은 5.18진상조사위 3일 오후 광주 옛 광주교도소 부지를 찾은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들이 교도소 관계자에게 유골 발굴 상황 등을 설명듣고 있다. 2020.1.3/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골 발견 현장 찾은 5.18진상조사위
3일 오후 광주 옛 광주교도소 부지를 찾은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들이 교도소 관계자에게 유골 발굴 상황 등을 설명듣고 있다. 2020.1.3/뉴스1

‘신원미상 유골’이 발굴된 옛 광주교도소 주변에서 추가 유골 발굴을 위한 조사가 추진된다.

3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재단은 전날 솔로몬로파크 진입로 개설 공사를 맡은 광주시 측에 공사를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진입로 공사 부지와 바로 인접해 있는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묘지에서 신원미상의 유골이 발견된 만큼, 그 주변에 또 다른 유골이 묻혀있는 지 확인이 필요하다는 이유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암매장지로 꼽혀오던 곳이어서 신원미상의 유골이 5·18행방불명자일 가능성이 나온다. 김후식 5·18부상자회장은 “2017년 교도소 인근 암매장 추정지를 발굴 조사를 할 때 무연고자 묘지는 관리대장이 있다고 해서 제외했다. 그런데 이 곳에서 신원미상의 유골이 발굴된 만큼 추가 발굴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이 요청을 받아들여 공사를 중단하고 발굴 조사를 위한 업체 선정과 비용 등을 확인하고 있다. 다만 아직 추가 발굴조사를 진행할 주체는 결정되지 않았다. 광주시 관계자는 “추가 유골 발굴 가능성이 있는 만큼 공사를 우선 중단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9일 솔로몬로파크 조성 공사 중이던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 묘지에 있던 합장묘 1기에서 신원미상 유골 40여구가 발견됐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