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진구, 시작을 지원하는 자활근로사업 ‘활발’

입력 : ㅣ 수정 : 2020-01-02 16: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23일 서울 광진구 구의1동에 문을 연 저소득층 일자리 지원을 위한 ‘휴-ON카페’에서 주민들이 담소를 나누고 있다. 2020.1.2. 광진구 제공

▲ 지난달 23일 서울 광진구 구의1동에 문을 연 저소득층 일자리 지원을 위한 ‘휴-ON카페’에서 주민들이 담소를 나누고 있다.
2020.1.2. 광진구 제공

서울 광진구가 청년자활을 지원하는 ‘따시하루’ 커피&베이커리 사업단을 지난 18일 구의3동에 개점했다고 2일 밝혔다.

‘따시하루’ 사업단은 청년자립도전 자활사업으로 구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의 참여자를 대상으로 청년들이 스스로 변화와 성장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지원한다. ‘따시하루’는 따뜻하고 시원한 하루라는 의미로, 사업단에 참여하고 있는 청년들이 직접 만든 명칭이다. 이 곳에는 조건부 수급자 9명이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2교대로 근무한다.

사업수행기관인 서울광진지역자활센터에서 청년들의 특성과 개성에 맞는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해주고 있다. 사업단 커피원두는 자활기업 ‘더나눔커피 협동조합’에서 공급한다.

또한 구는 저소득층 일자리 지원을 위한 ‘휴-ON카페’ 자활사업단을 지난달 23일 구의1동에 열었다. 이 곳에는 조건부 수급자 4명이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2교대로 근무한다. 추후 저소득 주민들을 추가 배치해 10명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휴-ON카페’는 ‘쉼을 켜다’라는 의미다. 신형 안마의자 7대와 족욕시설 4대를 배치해 운영 중이며 커피와 차, 베이커리를 즐길 수 있다.

이 외에도 15개 자활근로사업단에서 130여명의 주민들이 참여 중이다. 구는 편의점과 음식점, 자전거 수리, 카드 배송 등 다양한 분야의 자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청년들과 저소득 주민들에게 단순노동과 보편적 자활일자리가 아닌 다양한 맞춤형 자활근로 사업을 추진해 자립과 자활의 기회를 제공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얻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