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사이언스] 아이큐 높은 내 아이, 공부 못하는 이유 밝혀졌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15 15: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성지수 높은 아이가 학교성적, 입시성적 모두 우수
15일 서울 마포구 서울여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올해 마지막 수능 모의고사를 치르고 있다. 2019. 10.15.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5일 서울 마포구 서울여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올해 마지막 수능 모의고사를 치르고 있다. 2019. 10.15.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우리 아이는 머리가 좋은데 성적이 잘 안나와요. 이유가 뭘까요.”

입시설명회나 공부방법 관련 강연회에 가면 흔히 나오는 학부모들의 질문이다. 많은 학부모들이 자녀들의 성적이 안 좋은 이유를 머리는 좋은데 노력을 안해서, 집중력이 떨어져서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공부를 잘하는 데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라는 질문을 던지면 높은 지능, 꾸준한 노력, 인내심 등을 꼽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그런 일반적인 요소들 외에 자신과 타인의 심리상태를 잘 이해할 수 있는 감성지능이 더 중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대 실험심리학부, 뉴사우스웨일즈시드니대 경영대학원, 영국 옥스포드대 교육학과 공동연구팀은 자신의 감정을 통제할 수 있고 타인을 공감할 수 있는 능력인 감성지능이 높은 아이들이 그렇지 않은 아이들보다 성적이 더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심리학회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심리학 회보’ 12일자에 실렸다.

연구팀은 1998년부터 2019년까지 27개국에서 수행된 각종 지능 관련 연구 158건에 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감성지능과 학업성적에 대한 메타분석을 실시했다. 메타분석은 유사한 주제의 연구들을 계량적으로 종합해 재분석하는 연구방식이다. 분석에 포함된 학생은 약 4만 2000명이고 초등학교 1학년부터 대학교 4학년까지 폭넓게 분포돼 있었다.

연구 결과 나이와 학년에 상관없이 감성지능이 높은 학생이 감성지능이 낮은 학생들보다 평소 학교내 시험성적 뿐만 아니라 상위학교 진학을 위한 입시성적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놀라운 것은 감성지능이 그다지 필요해 보이지 않는 수학과 과학분야에서도 감성지능이 높은 학생들의 성적이 그렇지 않은 학생보다 1.5~2배 가량 높게 나왔다.

연구를 이끈 캐롤린 맥캔 시드니대 교수는 “감성지능이 높은 학생들은 성적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불안감, 좌절감 같은 부정적 감정을 쉽게 극복할 수 있다”라며 “감성지능은 성적뿐만 아니라 사회생활이나 대인관계에서 중요하게 작용하는 만큼 학교에서 감정과 정서 관리에 관한 방법을 가르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