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11일 北 미사일·추가도발 논의…미국이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19-12-10 07: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이터 보도…北동창리 시험에 美 안보리 카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 인사들과 오찬을 하고 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의 모습도 보인다. 2019.12.10  EPA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 인사들과 오찬을 하고 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의 모습도 보인다. 2019.12.10
EPA 연합뉴스

‘거친 말로 비난’ 수준에서 실질적 압박 단계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문제삼지 않던 美 입장 변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미국의 요청으로 11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도발 확대 가능성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한다고 로이터통신이 9일 보도했다.

이번 회의는 유럽 이사국들이 북한 인권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요청한 10일 안보리 회의 대신 미국이 주도해 날짜와 주제를 바꿔 이뤄지는 것이다.

이는 그 동안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해 문제삼지 않던 미국이 입장을 바꾼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 그 동안 북한과 미국이 서로를 비난하는 언어의 수위를 높여가던 가운데 ‘말 주고받기’를 통한 신경전을 넘어서 미국이 국제 사회와 연계해 ‘실력 행사’ 카드를 꺼내 북한을 압박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외신들은 미국이 이번 주 중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 문제 논의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초 안보리 유럽 이사국들은 세계 인권 선언의 날인 10일에 맞춰 북한 인권토의 개최를 요구했다.
北 ‘중대 시험’ 전후  상업용 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지난 7~8일 북한 서해위성발사장의 ‘중대 시험’ 전후를 촬영한 모습. 시험 전 모습인 왼쪽 사진과 달리 시험 후 모습이 담긴 오른쪽 사진에서는 시험대 옆(원 안)으로 엔진시험 때 가스가 분출된 것으로 보이는 흔적이 엿보인다. 왼쪽 사진에 있던 차량과 물체도 일부 사라졌다. 미국 핵 전문가 제프리 루이스 미들베리국제학연구소 비확산센터 소장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해당 사진을 공개했다. 제프리 루이스 트위터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北 ‘중대 시험’ 전후
상업용 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지난 7~8일 북한 서해위성발사장의 ‘중대 시험’ 전후를 촬영한 모습. 시험 전 모습인 왼쪽 사진과 달리 시험 후 모습이 담긴 오른쪽 사진에서는 시험대 옆(원 안)으로 엔진시험 때 가스가 분출된 것으로 보이는 흔적이 엿보인다. 왼쪽 사진에 있던 차량과 물체도 일부 사라졌다. 미국 핵 전문가 제프리 루이스 미들베리국제학연구소 비확산센터 소장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해당 사진을 공개했다. 제프리 루이스 트위터 캡처

이번달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이 사실상 결정권을 쥐고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미국은 10일 인권토의 대신 날짜를 하루 늦추고 주제도 바꿔 북한의 미사일 문제 등을 논의하는 쪽으로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한국시간으로 지난 8일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혀 레드라인으로 여겨진 인공위성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을 할 수 있다는 경고를 하고 나서면서 북미가 서로 담화 등을 통해 압박하던 수준을 벗어나기 시작했다.

이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동창리 발사장 시험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고 강하게 압박했다.

이에 북한은 또 다시 트럼프를 향해 “우리는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면서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이라고 원색적인 비난을 가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