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 시즌 첫 스켈레톤 월드컵 7위

입력 : ㅣ 수정 : 2019-12-10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시즌 세계 랭킹 2위였던 ‘아이언맨’ 윤성빈(강원도청)이 올 시즌 첫 스켈레톤 월드컵 무대에서 다소 더딘 출발을 보였다.

윤성빈은 9일 새벽 미국 뉴욕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막을 내린 19~20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46초96을 기록하며 7위에 머물렀다. 전체 10위에 그친 1차 시기가 아쉬웠다. 전체 4번째로 빠른 4초83에 스타트를 끊었으나 주행에서의 몇 차례 실수로 53초41이라는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반면 2차 시기에서는 전체 10번째인 4초90에 스타트를 끊었지만 이후 무난한 주행으로 53초55, 전체 5위로 마무리했다. 함께 출전한 정승기(가톨릭관동대)는 합계 1분47초72로 전체 15위, 김지수(강원도청)는 1분47초74로 16위에 올랐다.

1차 대회 정상은 지난 시즌 세계 5위인 독일의 악셀 융크에게 돌아갔다. 한편 오는 13일 같은 장소에서 월드컵 2차 대회가 열린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9-12-1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