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패스트트랙 법안 또 미루면 중대 결단하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09 23: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상정 정의당 대표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심상정 정의당 대표
뉴스1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개혁 법안을 11일에 상정하지 않고 또 미루게 된다면 정의당도, 심상정도 중대 결단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9일 국회 본청 앞 농성장에서 연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를 위한 촛불결의대회’에서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협상을 하잔 것은 화려한 할리우드 액션”이라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특히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과 마주 보면 격렬한 대결 정치가 되고, 민주당이 한국당과 두 손을 꼭 잡으면 야합의 정치가 된다”며 “4+1의 신뢰를 저버리고 한국당과 손잡는다면 20년간 지체된 개혁이 좌초되는 것에 대한 책임을 민주당이 분명히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서 “어떤 일이 있더라도 촛불 시민이 부여한 최소한의 개혁 과제인 선거제도 개혁과 검찰 개혁을 반드시 이루겠다”며 “반드시 개혁의 시간을 완성해내자”고 말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