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김경수 경남지사 참고인 소환 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9-12-08 23: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檢, 유재수 텔레그램 대화방서 김 지사 등과 금융위 인사 논의 의혹 확인
조국 전 장관도 이번 주중 소환 조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유재수(55·구속)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리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경수 경남지사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청와대 특별감찰이 갑자기 중단됐을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도 조만간 소환할 예정이다.

8일 법조계와 관가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최근 김 지사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과거 유 전 부시장이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김 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 등과 금융위 인사를 논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 지사를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0월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2017년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내용을 거론하면서 “특감반이 유 전 부시장 휴대전화를 포렌식했다”면서 “결과를 보니 김경수 지사, 윤건영 실장, 천경득 선임행정관이 각종 인사를 좌지우지하는 그런 텔레그램 문자가 떴다”고 밝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검찰은 참여정부 시절 유 전 부시장과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한 것으로 알려진 김 지사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이 중단되는 과정에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에게 금융위 고위직 인사청탁을 한 인물로 지목된 천 선임행정관도 최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인 2016년쯤부터 금융업체 3∼4곳에서 5000여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고, 특정 자산관리업체에는 동생 취업을 청탁해 1억원대 급여를 지급하게 하는 대가로 업체 측의 편의를 봐준 혐의(뇌물수수·수뢰후 부정처사·청탁금지법 위반)로 구속된 상태다.

검찰은 2017년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별감찰이 석연찮게 중단됐을 당시 민정수석으로 재직했던 조국 전 장관도 이번 주중 소환해 조사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조 전 장관은 감찰을 계속할 만큼 중대한 사안이 아니었다고 밝혔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면회를 마친 뒤 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비공개 출석해 진술거부권을 행사, 조사 8시간만에 귀가했다. 2019.11.15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면회를 마친 뒤 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비공개 출석해 진술거부권을 행사, 조사 8시간만에 귀가했다. 2019.11.15
뉴스1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조사 마친 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2일 새벽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검찰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유재수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의혹과 관련해 유 부시장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2019.11.22/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조사 마친 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2일 새벽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검찰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유재수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의혹과 관련해 유 부시장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2019.11.22/뉴스1

조 전 장관은 지난해 12월 31일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 국회에 출석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해 “비위 첩보와 관계없는 사적인 문제가 나왔다. 그건 프라이버시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직원이 2017년 10월 작성한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첩보 보고서가 근거가 약해서 감찰을 하지 않은 것이지 감찰 무마는 아니라는 것이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