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일러와 앳킨슨, 도로공사 운명 바꾼 ‘4주’

입력 : ㅣ 수정 : 2019-12-08 14: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앳킨슨 4주 부상에 영입된 테일러, 4주 결장 후 방출
셰리단 앳킨슨(왼쪽)과 테일러 쿡. KOVO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셰리단 앳킨슨(왼쪽)과 테일러 쿡. KOVO 제공

4주. 올 시즌 한국도로공사의 운명을 바꾼 시간이다.

도로공사가 결국 테일러 쿡과 결별했다. 테일러는 2015~16, 2017~18 시즌에 이은 세 번째 중도 퇴출이다. 세 시즌 남긴 성적은 34경기 800득점 공격성공률 36.84%다. 경기만 제대로 소화한다면 성적은 보장되는 카드였지만 아쉽게도 V리그에서 제대로 뛸 생각이 없었다. 결국 “교체는 없다”고 못박았던 김종민 감독은 길어지는 테일러 결장에 “스트레스 때문에 대상포진이 걸렸다”고 고백했고, 지난 7일 경기가 끝난 후 방출을 선언했다.

도로공사는 셰리단 앳킨슨과 함께 시즌을 준비했다. 앳킨슨은 지난 9월 순천에서 열린 KOVO컵에서 3경기에 나와 72득점을 올리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그러나 시즌을 앞두고 훈련 도중 오른쪽 무릎 인대 파열로 ‘전치 4주’ 진단이 나왔다. 지난 시즌에도 외국인 선수의 어깨 부상으로 시즌 초반 고전했던 도로공사는 결국 앳킨슨과 결별하고 테일러를 영입했다.

그러나 테일러는 허리 부상을 내세우더니 11월 9일 경기부터 결장했다. 20일 GS칼텍스와의 경기에는 출전했지만 2세트만 뛰었다. 부상이 길어졌고 결국 첫 결장 이후 4주째 되는 날 방출이 결정됐다. 테일러의 부재 속에 최근 5경기에서 4승 1패로 선전하며 남은 시즌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도로공사로서는 마냥 테일러를 기다릴 수 없었다.

V리그는 외국인 에이스의 활약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김 감독도 지난 4일 GS칼텍스와의 경기가 끝나고 “국내 선수들이 잘하고 있지만 분명히 어려운 고비에 에이스 역할 해줄 외국인 선수가 있어야 한다”면서 외국인 선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운명의 장난처럼 테일러는 딱 앳킨슨의 부상 기간 만큼 못 뛰고 방출됐다. 스포츠에 만약은 없지만 앳킨슨의 4주를 기다렸다면 지금처럼 ‘먹튀’ 논란으로 팀에 스트레스를 주는 일은 없었을지 모른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